국제

세계 각지 여행하며 수억원 돈 버는 커플 화제

입력 : 2017.04.05 17:24 ㅣ 수정 : 2017.07.10 20: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 각지를 여행하며 억대 연봉을 버는 연인이 있다면 믿을 수 있을까?

최근 영국 데일리메일 등 해외언론은 파워 여행블로거로 세계 각지를 여행 중인 잭 모리스(26)와 로렌 불런(24)의 흥미로운 사연을 전했다.

두 사람의 취미이자 직업은 세계 각지를 돌며 멋진 명소를 찾아가 사진을 남기는 것이다. 이렇게 촬영된 사진을 자신의 블로그와 인스타그램에 올려 여러 회사로부터 후원을 받는 것이 그들의 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 한 장을 올려주고 받는 대가는 무려 1만 달러(약 1100만원) 안팎. 물론 이는 두 사람이 각각 200만, 120만의 팔로워를 가졌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다.

먼저 프로 여행가로 나선 사람은 모리스다. 영국 맨체스터 출신인 그는 고등학교 졸업 이후 5년 간 카페트 청소부로 일하다가 5년 전 배낭을 메고 훌쩍 세계여행에 나섰다. 그는 자신의 여행기를 블로그와 인스타그램에 남기며 인기를 모아 전세계 수많은 '추종자'를 모았다. 모리스가 불런을 처음 만난 장소도 여행지였다. 지난해 3월 피지를 여행하던 중 호주 출신의 그녀를 만나 사랑에 빠진 것.

이렇게 의기투합한 두 사람은 여행지에서 함께, 혹은 각각 찍은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올리며 한마디로 '님도 보고 뽕도 따는' 환상적인 직업을 갖게 됐다.

모리스는 "사진 촬영은 대부분 일출 후 1시간 내에 이루어진다"면서 "아무리 관광객이 많은 지역도 이 시간이 가장 한가하다"고 밝혔다.


총 45개국을 함께 여행할 만큼 많은 곳을 다녔지만 두 사람이 여행의 중간마다 머무는 집도 있다. 역시 여행지인 발리에 마련한 집으로 이곳에서 재충전하며 다음 목적지와 계획을 정한다.

모리스는 "집과 여행지 두 삶의 균형을 맞추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여행지로 가면 한 나라에서 최소 한 달은 머문다"고 말했다. 이어 "포스팅을 의뢰하는 회사가 믿을 만하고 신뢰가 가는 경우에만 일을 맡는다"고 덧붙였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