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자신이 ‘인어’라고 말하는 여성…물갈퀴도 있어

입력 : 2017.04.11 15:47 ㅣ 수정 : 2017.04.11 15: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이 젊은 여성은 자신의 이름이 ‘조안나’라고 밝히면서 자신을 인어라고 주장하고 있다. (사진=프레스노 경찰 제공)



젖은 머리카락, 벌거벗은 몸, 그리고 발가락 사이 물갈퀴까지…. 인어공주가 길을 잃고 뭍으로 올라왔다면 보여줄 수 있는 전형적인 모습일 테다.



미국 캘리포니아 경찰은 얼마전 자신이 '인어'라고 주장하는 젊은 성을 발견하고 신원 확인에 나서고 있다.

지난 7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언론 인디펜던트보도에 따르면 미국 캘리포니아 경찰은 지난 4일 새벽 3시 쯤 프레스노시 거리에서 머리가 젖은 채로 벌거벗다시피 하면 돌아다니던 20대로 보이는 여성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당시 목격자는 "차를 몰고 가다 여성을 발견했고 괜찮냐고 물었고, 그 여성은 병원으로 데려다 달라고 부탁했다"면서 "일단 북부 프레스노 병원으로 데려갔고, 거기에서 경찰에 신고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에 따르면 그 여성은 자신의 이름을 '조안나'라고만 밝히고 자신은 근처 호수에서 살고 있던 '인어'라고 말했다. 그리고 자신의 신원과 관련한 경찰의 모든 질문에 잘 모른다고만 응답했을 뿐이었다.

어떤 정신적 질환에 의한 것인지, 아니면 의도적으로 신원 확인을 거부하는 것인지 확인하지 못했지만, 어쨌든 기이한 행동으로 여길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실제로 경찰이 그 여성의 신체를 조사해본 결과, 놀랍게도 두 쪽 발가락 사이에 물갈퀴가 있음을 발견했다.

프레스노 경찰 측 관계자는 "여성이 조리있고 일관성 있게 말하고 있긴 하지만, 신원을 확인하는 질문에는 제대로 응답하지 못한다"면서 "일단 실종자 명단을 확인한 뒤 신원을 확인할 수 있는 사람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