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개미도 전투 중 부상당한 동료 병사 구조한다

입력 : 2017.04.13 15:34 ㅣ 수정 : 2017.04.13 15: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부상당한 동료를 구조하는 마타벨레 개미



총알과 포탄이 빗발치는 전투 현장. 적군의 총에 맞아 부상당한 군인이 고통에 절규하면 동료 병사와 위생병이 달려와 그를 구조한다.

이는 휴머니티 영화의 흔한 소재가 될 만큼 전쟁터에서 자주 발생하는 일이지만 흥미롭게도 인간에게만 해당되는 장면은 아닌 것 같다.

최근 독일 뷔르츠부르크대학 연구팀은 개미도 전투 중 부상당한 동료를 구조한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마치 인간같은 전우애를 가진 개미종은 흰개미를 학살해 먹이로 삼는 것으로 유명한 '아프리칸 마타벨레 개미'(African Matabele ant).

흰개미보다 덩치가 큰 마타벨레 개미는 먼저 흰개미 둥지에 정찰병을 투입시킨 후 대규모로 군대를 몰아가 닥치는대로 학살한다. 이에 맞선 흰개미 역시 둥지를 막으며 목숨을 건 방어에 나서 마치 인간의 처절한 전투를 연상시킨다.

이번에 연구팀은 아이보리 코스트 코모에 국립공원에 사는 마타벨레 개미를 연구대상으로 삼아 이들의 흰개미 공격 과정 전후를 정밀하게 관찰했다. 그 결과 흥미로운 과정이 목격됐다. 병정 흰개미와 전투에서 부상을 당해 오도가도 못하는 마타벨레 개미를 구조해 자신의 둥지로 끌고가는 전우를 발견했기 때문. 또한 둥지로 돌아가 부상을 치료한 마타벨레 개미는 이후 다시 전장에 섰다.      

그 과정은 인간과 똑같지만 부상당한 마타벨레 개미 구조 요청은 다른 방식으로 이루어졌다.



연구를 이끈 에릭 프랑크 박사는 "부상당한 개미는 페로몬을 분비해 자신이 위험한 상태라는 것을 동료에게 알린다"면서 "이를 감지한 덩치가 더 큰 개미들이 달려와 부상병을 끌고 둥지로 돌아간다"고 설명했다.

그렇다면 마타벨레 개미가 부상당한 전우를 돕는 이유는 무엇일까?


프랑크 박사는 "아마도 새로운 병사를 키우는 것보다 기존 부상당한 병사를 치료해 다시 전투에 나서는 것이 경제적이라 판단했을 것"이라면서 "전우애라기 보다는 일종의 자연선택"이라고 밝혔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