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잃어버린 진화 고리? 악어 닮은 ‘공룡 조상’ 발견

입력 : 2017.04.13 15:34 ㅣ 수정 : 2017.04.13 15: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공룡 진화에 관한 잃어버린 연결고리가 영국 자연사박물관 수장고에서 발견됐다.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는 12일(현지시간) 오늘날 악어의 것과 비슷한 발목 뼈를 가진 공룡 조상을 과학자들이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텔레오크레이터 라디누스’(Teleocrater rhadinus)로 명명된 이 공룡류는 2억4500만 년 전 트라이아스기에 공룡들보다 앞서 출현한 공룡 조상으로, 긴 목과 꼬리를 가진 몸길이 2~3m, 몸무게 9~29㎏의 육식 동물이다.

또한 텔레오크레이터는 현생 조류와 악어의 공통 조상으로 꼽히는 조룡(archosaur)에서 가장 초기에 조류 계열로 분기한 종으로 여겨지고 있지만, 2015년 새롭게 발견된 발목 뼈 분석에서는 이들이 오늘날 악어처럼 네 발로 보행했다는 것을 보여준 것이다.



이번 연구에 공동저자로 참여한 시카고 필드 박물관의 켄 앤지엘키 연구원은 “텔레오크레이터는 예상과 달리 악어와 비슷한 특징이 있어 공룡 진화의 가장 초기 단계에 관한 우리의 생각을 완전히 재평가하게 했다”면서 “놀랍게도 초기 공룡 근연종은 공룡과 비슷한 점이 덜했다”고 말했다.



텔레오크레이터는 1933년 탄자니아 만다 지층에서 일부 화석으로 처음 세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1950년대 런던 자연사박물관 큐레이터 앨런 캐릭 박사가 처음 표본 연구를 시작했지만, 발목 뼈와 같은 결정적인 단서가 발견되지 않아 박물관 수장고에 잠들어 있었다.

이후 영국 버밍엄대의 리처드 버틀러 박사를 비롯한 연구진이 2015년 새롭게 발견된 발목 뼈를 기존 화석과 함께 분석한 끝에 조류 계열의 공룡 조상이 악어의 특징을 지니고 있다는 것을 발견한 것이다.

버틀러 박사는 “텔레오크레이터는 공룡 기원에 관한 기존 생각을 다시 생각하게 만드는 매우 흥미로운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세계적 학술지 네이처(Nature) 최신호에 실렸다.

사진=AP 연합뉴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