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영유아, 스마트폰 가지고 놀면 시간당 15분 덜 자” (연구)

입력 : 2017.04.14 15:42 ㅣ 수정 : 2017.04.14 15: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유아, 스마트폰 가지고 놀면 시간당 15분 덜 자”
Patryk Kosmider / Fotolia



스마트폰이나 태블릿PC와 같은 터치스크린 장치를 가지고 노는 영유아는 그렇지 않은 또래보다 수면 시간이 적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런던버크벡대와 킹스칼리지런던 공동 연구진은 3세 미만 영유아를 둔 부모 715명을 대상으로, 자녀의 일일 터치스크린 장치 사용 시간과 수면 패턴을 조사했다.

그 결과, 조사 대상이 된 영유아 715명 중 75%는 매일 터치스크린 장치를 가지고 노는 것으로 나타났다.

나잇대로 보면 생후 6~11개월 된 아기는 51%, 생후 25~36개월 된 유아는 92%가 매일 터치스크린 장치를 사용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 영유아가 터치스크린 장치를 사용한 평균 시간은 생후 6~11개월 된 아기의 경우 8분, 생후 25~36개월 된 유아는 44분으로 훌쩍 증가했다.

심지어 생후 12~18개월 된 영아 중에는 하루에 5시간이나 터치스크린 장치를 가지고 노는 아이도 있었으며 생후 12개월 미만 아기 중에도 무려 2시간 30분을 쓰는 아이도 있었다.

흥미로운 점은 영유아 특성상 수시로 잠을 자야 하지만, 터치스크린 장치를 사용한 아이들은 밤에 덜 자고 낮에 더 자는 경향이 있었다.

전반적으로 이들 영유아는 터치스크린 장치 사용 시간이 한 시간 늘 때마다 약 15분을 덜 자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연구를 이끈 런던버크벡대의 팀 스미스 박사는 “영유아는 하루에 10~12시간씩 잠을 자 수면이 줄어든 시간이 엄청난 양은 아니지만, 수면 혜택이 주는 두뇌 발달 등과 관련한 모든 문제는 중요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물론, 이번 연구는 설문 조사를 통한 것으로 결정적이라고 할 수는 없지만, 스미스 박사는 터치스크린 장치 사용은 수면 부족 문제와 어느 정도 관련이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렇다면 아이가 터치스크린 장치를 가지고 놀지 못하게 해야 할까.

이에 대해 스미스 박사는 “가장 좋은 방법은 영유아가 TV 앞에서 보내는 시간만큼 비슷한 규칙을 따르게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터치스크린 장치를 사용하는 총 시간에 제한을 두는 것이다. 또한 사용 콘텐츠가 연령에 맞는지 확인하고 잠자리에 들기 몇 시간 전에는 금지할 뿐만 아니라 충분히 신체 활동을 할 수 있게 보장해야 한다.

또한 이번 연구에서는 터치스크린 장치 사용의 순기능도 밝혀졌다.

단지 터치스크린을 보는 것보다 손으로 이리저리 만지고 노는 아이는 장치를 사용하지 않는 아이보다 손과 팔의 운동 기능이 더욱 빨리 발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세한 연구결과는 네이처(Nature) 자매지인 ‘사이언티픽 리포츠’(Scientific Reports) 최신호에 실렸다.

사진=ⓒ Patryk Kosmider / Fotolia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