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결혼식에 ‘가짜하객’ 200명 부른 中신랑의 최후

입력 : 2017.05.02 17:43 ㅣ 수정 : 2017.05.10 18: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의 한 남성이 자신의 결혼식에 ‘가짜 하객’을 불러 모았다가 경찰에 체포됐다고 산시TV 등 현지 언론이 1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산시성 시안에 사는 한 여성은 남자친구 왕(王)씨와 3년여의 열애 끝에 결혼을 결심했다.

결혼식 당일, 결혼식장은 신부의 가족과 친척, 친구들 그리고 신랑 왕씨가 초대한 하객 200명으로 여느 결혼식과 다름없이 북적였다. 하지만 ‘사건’은 얼마 지나지 않아 터졌다. 신부가 신랑의 하객들이 ‘연기자’라는 사실을 눈치 채고 말았던 것.

당시 신부 측 친척이 신랑의 하객에게 신랑에 관한 여러 질문을 했는데, 당시 이 하객들은 친구사이라고 말할 뿐 어디서 만난 친구인지, 어떻게 친해지게 됐는지 등을 상세히 말하지 못했다.

이에 신부 측 가족은 의심의 눈초리로 신랑을 보기 시작했고, 신랑의 하객으로 앉아 있는 다른 몇몇의 사람들에게 비슷한 질문을 던지다가 결국 “사실 여기에 신랑의 가족이나 친척은 아무도 없다. 우리와 신랑은 아무런 관계가 없다”는 충격적인 이야기를 듣게 됐다.

신부 측 가족은 곧장 이 사실을 신부에게 알렸고, 사기를 당했다고 여긴 신부가 곧장 경찰에 신고하면서 결혼식장은 아수라장이 됐다. 신랑 왕씨는 현장에서 경찰에 체포된 뒤 경찰서로 향해야만 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왕씨의 가짜 하객들은 일당 80위안~100위안(약 1만 3200원~1만 6400원)을 받고 결혼식장에 나왔으며, 왕씨가 하객들을 모집하며 일당을 흥정하는 내용이 담긴 메신저 대화 내용이 공개되기도 했다.



신부는 현지 언론과 한 인터뷰에서 “3년간 연애했지만 같이 살아본 적이 없었고, 우리 두 사람이 함께 만나 본 친구도 없었다. 그저 나는 나대로, 그는 그대로 출퇴근하며 회사생활을 하다 시간을 내 데이트를 즐기는 것이 전부였다”고 말했다.

현지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