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300년 다툼 끝낸 중국판 로미오와 줄리엣

입력 : 2017.05.07 11:10 ㅣ 수정 : 2017.05.08 09: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폭이 불과 1m에 남짓한 강물을 사이에 두고 있는 중국 남동부의 두 마을. 강이라고 부르기에 민망할 정도로 지척에 있는 사이다. 그럼에도 이 두 마을은 적어도 300년 전부터 심하게 으르렁거리며 대립해왔고, 그 갈등의 고리는 끊이지 않았다. 하지만 최근 오랜 대립과 갈등이 눈녹듯 풀렸다. 한 쌍의 커플이 사랑의 결실을 보면서다.

AFP통신 등 외신은 6일(현지시간) 두 마을의 300년 싸움을 끝낸 중국판 로미오와 줄리엣의 사연을 공개했다.

중국 푸젠성(省)에 있는 우산(梧山) 마을과 위에푸(月埔) 마을에는 아주 오래전부터 서로 이웃 마을의 주민끼리는 결혼하지 못한다는 특이한 관습이 있었다. 참고로 이들 마을의 인구는 모두 7500명 수준이다.

이에 대해 우산 마을의 공산당 서기관 왕홍동은 AF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이 결혼 금지령의 시작을 기억하는 사람은 없다”면서 “우리가 유일하게 알고 있는 것은 300년 전쯤 강물 사용권을 둘러싸고 다툼이 있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두 마을의 다툼은 이후 저주를 낳았다. 강 건너편에 사는 사람과 결혼하면 불행해진다는 것. 마을끼리의 이런 불화는 대대로 이어졌으며, 40년 전에도 무덤 문제를 둘러싸고 다툼이 생기기도 했다.

그렇지만 두 마을에도 변화가 일어나기 시작했다고 한다.

왕 서기관은 “그후 마을 관계는 특히 지난 10년 동안 안정되기 시작했다”면서 “신발 공장을 공동으로 건설하고 젊은이들끼리는 사이좋게 지내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그래도 결혼만큼은 여전히 금지된 상태였다. 3년 전쯤 유푸 마을의 젊은 여성이 우산 마을에 사는 젊은 남성과 사랑에 빠질 때까지는 말이다.

그는 “저주를 걱정해 양가 부모는 결혼을 절대 허락하지 않았다”면서 “저주를 정말 믿었던 것”이라고 회상했다.



두 남녀는 집안과 마을의 반대를 무릅쓰고 결혼하기로 했다. 이 때문에 이들은 푸첸성에서 1500㎞ 떨어진 다른 성으로 옮겨 결혼할 수밖에 없었다.

이후 2015년, 두 사람은 마을로 돌아왔다. 하지만 아내 쪽 가족은 얼굴을 보이지 않았다. 그렇지만 부부 사이에 사내아이가 2명이나 생기자 양측 마을 주민들은 더는 저주를 믿지 않게 됐다는 것이다.

한편 두 마을 주민들은 지난주 공동으로 마을 간 화해와 결혼 금지령 공식 폐지를 기념하기 위해 지역 불교 단체와 정부 측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축하 행사를 열었다.

사진=ⓒ shunevich24 / Fotolia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