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승객 NO! 승무원 OK?…비행기내 휴대폰 게임 승무원

입력 : 2017.05.08 13:58 ㅣ 수정 : 2017.05.08 13: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비행기 내 승무원이 휴대폰을 바라보느라 정신이 팔려 있는 모습이다.



비행기를 타면 이륙과 동시에 휴대전화를 사용할 수 없다는 규정은 승객에게만 적용되는 것일까?

중국의 한 항공사 승무원이 이륙한 비행기 내에서 휴대전화로 게임을 하다 비행기 운항이 정지되는 황당한 사고가 발생했다.



현지 일간지인 신징바오의 보도에 따르면, 지난 13일 우루무치를 출발해 닝샤우이족자치구 인촨으로 향하는 산둥항공 여객기는 이륙 직전 승객들에게 안전벨트를 매고 휴대전화 등 각종 전자제품들의 전원을 꺼 달라는 안내방송을 내보냈다.

하지만 얼마 뒤 한 승객은 비행기 안쪽에서 이륙 직후부터 휴대전화로 게임을 하는 승무원 2명을 발견했다.

이중 한 승무원은 승무원들을 총괄 관리하는 승무장이었으며, 두 사람은 무려 30분 동안이나 쉬지 않고 휴대전화 게임에 열중했다.

이 승객은 비행기에서 내린 뒤 자신이 본 장면을 인터넷 게시판에 올렸고, 이는 일파만파로 퍼졌다. 네티즌들은 “목숨을 건 게임을 하는 승무원들을 처벌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 네티즌은 “비행기가 착륙하기 전에 휴대전화를 사용하면 안된다는 것은 상식이나 다름없는데, 이들 승무원들은 기초 교육도 받지 못한 것인가”라며 비난을 쏟아냈다.

현지 항공규정법에 따르면 승무원들은 기내에서 항공기모드로 전환한 휴대전화조차 쓸 수 없도록 명시하고 있다.

논란이 불거지자 해당 항공사측은 “잘못을 인정한다”면서 “문제의 승무원들이 규정을 어긴 것이 사실이며 엄격하게 처벌할 예정”이라고 해명했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