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어린시절 꿀꺽 삼킨 ‘볼펜 2자루’ 36년 만에 제거

입력 : 2017.05.11 17:27 ㅣ 수정 : 2017.05.11 17: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무려 36년 전 꿀꺽 삼킨 볼펜 2자루가 X-레이 촬영을 통해 드러나 화제에 올랐다.

지난 10일(현지시간) UPI통신 등 외신은 중국 장쑤성 쑤저우의 한 병원에서 이루어진 볼펜 제거 수술 사연을 전했다.

오랜 시간 볼펜을 몸 안에 간직하고 살아온 화제의 남자는 올해 50세의 왕씨. 황당한 사연의 시작은 36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14세 소년이었던 왕씨는 친구들과의 내기에 져 볼펜 2자루를 꿀꺽 삼켰다.

볼펜이 다시 세상에 드러난 것은 무려 36년이 흐른 지난 2월 건강검진을 통해서다. 처음으로 받아본 X-레이 검사에서 볼펜 2자루가 장에 그대로 남아있는 모습이 촬영된 것. 이에 의료진은 지난달 24일 왕씨의 몸에서 볼펜을 제거하는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놀라운 사실은 몸 밖으로 나온 볼펜의 상태였다. 담당의사는 "강력한 위산에도 볼펜의 상태가 매우 좋은 편"이라면서 "볼펜이 오랜시간 장속에 있었지만 건강에 큰 지장을 주지않아 매우 운이 좋은 케이스"라며 놀라워했다. 

그렇다면 왜 왕씨는 삼킨 볼펜을 빼내지 않았을까? 이에 대해 왕씨는 "볼펜을 삼켰을 당시 자연스럽게 소화되는 줄 알았다"면서 "이후에는 그 사실을 까맣게 잊어버리고 있었다"고 말했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