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선남선녀 커플사진…알고보니 엄마와 아들 화제

입력 : 2017.05.14 11:10 ㅣ 수정 : 2017.05.14 11: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잘생긴 청년과 아름다운 여성의 사진. 영락없이 선남선녀 커플로 보이지만 사실 큰 비밀이 숨어있다. 놀랍게도 두 사람은 모자지간이기 때문이다.

최근 데일리메일등 외신은 중국 여성 리우예린(刘叶琳)과 22세 아들의 사연을 사진과 함께 공개했다.

지난 30년이상 도서관 사서로 일해오다 은퇴한 리우는 우리나이로 올해 50세다. 최근에는 ‘예원’(叶问)이라는 예명으로 방송 활동을 시작한 그녀는 현지에서 드라큘라 외모로 더욱 유명하다. 이는 늙지않는 외모 덕에 생긴 별명.

물론 그녀의 젊은 외모는 타고난 이유때문 만은 아니다. 리우는 “지난 30년 동안 거의 매일 웨이트 트레이닝을 했고, 수영을 했다”고 밝혔다. 특히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것은 겨울철 얼음물 수영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대부분 사람들이 오리털 파카를 입고 다니는 겨울에도 나는 비키니를 입고 얼음물 속으로 뛰어든다”면서 “이는 내 의지와 인내심을 시험하기 위한 의도적으로 감행하는 행동이다”고 말했다.

뒤늦게 시작한 SNS에 자신의 운동 모습을 담은 사진을 올리자 순식간에 7만 5000명이 넘는 사람들이 팔로워가 되면서 그의 인기는 폭발했다. TV 관계자들이 이런 현상을 대수롭게 넘기지 않았음은 물론이다. 몇몇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하면서 인기는 더욱 늘었다.

그는 이미 중국 남부의 양쯔강과 한강을 횡단한 경험이 있고, 지난해 말레이시아의 말라카 해협 횡단에 도전하기도 했다.



그는 “바다 수영 자체가 처음이었기 때문에 말라카 해협 횡단은 지금까지 했던 도전 중 가장 힘든 일이었다”면서 “횡단 도중 수경에 물이 들어와서 눈이 따가움을 견뎌야 했고, 입 안에 들어온 바닷물로 혀에도 숱한 상처가 생겼다”고 말했다. 그런 시련을 거치면서도 그는 4시간에 걸쳐 한 번의 휴식도 없이 12km 완주에 성공했다.



물론 리우는 여기에 머물지 않는다. 다음 목표는 세계여행에 나서는 것.

리우는 ‘만약 당신이 늙고 지쳐보인다고 생각한다면, 그것은 당신이 충분히 땀 흘리고 노력하지 않았음을 뜻한다’라는 자신의 인생관을 당당히 밝히고 있다.

그는 “여전히 15살 같은 마음으로 살고 있다”면서 “80살이 됐을 때도 아름답고 건강한 모습으로 남고 싶다”고 자신의 외모에 대한 자부심과 함께 끊임없이 노력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