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생선 껍질로 화상치료기술, 브라질 세계 최초 개발

입력 : 2017.05.16 09:57 ㅣ 수정 : 2017.05.16 09: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어깨와 팔 부위에 화상을 입은 환자가 틸라피아 껍질을 붙이는 치료를 받고 있다. (사진=디아디아)



브라질에서 생선껍질을 이용한 새로운 화상 치료법이 개발돼 관심을 끌고 있다. 생선껍질을 이용한 화상치료는 세계에서 처음이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화상 치료에 사용되는 물고기는 틸라피아. 아프리카 동남부가 원산지인 민물고기다.

활용법은 비교적 간단하다. 틸라피아의 껍질을 벗겨 화상을 입은 곳에 도배하듯 붙여주면 된다.



이런 화상부위가 외부와 직접적으로 접촉하지 않게 돼 오염이 방지된다. 통증과 불편함도 크게 줄어든다.

브라질의 세아라국립대학에 따르면 틸라피아의 껍질엔 1형 콜라겐이 다량 포함돼 있고 습기도 충분해 치료용으로 적합하다. 때문에 화상 치료에 활용되곤 하는 돼지피부나 개구리껍질보다 훨씬 효과적이다.

동물의 피부를 이용할 때보다 질병 전염의 위험이 크게 낮아지는 것도 틸라피아 껍질의 장점이다.

이렇게 화상 치료에 사용되는 틸라피아껍질은 특수한 과정을 통해 준비된다. 먼저 물고기를 깨끗하게 세척한 뒤 껍질을 벗겨내 얆게 늘린다.

껍질은 10×20cm 크기로 절단해 냉장보관한다. 적절한 온도는 2~4도 정도.

브라질이 틸라피아를 이용한 화상 치료의 가능성을 연구하기 시작한 건 2011년부터다.

외과전문의 마르셀로 보르헤스가 틸라피아의 껍질이 99% 이상 버려지는 걸 보고 활용법을 연구하기 시작했다. 성형외과전문의 에드마르 마시엘 등이 합류하면서 연구는 탄력을 받았다.

연구팀은 틸라피아의 껍질이 화상 치료에 효과가 있음을 확인하고 제품화에 성공, 특허를 내고 브라질 식약처에 등록을 마쳤다.

관계자는 "아직은 분명 더 연구할 부분이 있지만 화상 치료에 효과가 있는 건 분명하다"고 설명했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