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中쿵후 고수, ‘남성’에 줄 달아 버스 질질 끌다

입력 : 2017.05.16 17:08 ㅣ 수정 : 2017.05.16 17: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왜 수련을 하는 지 알 수 없는 특이한 무술 고수가 인터넷 상에 화제로 떠올랐다.

최근 중국 영자매체 상하이스트등 해외언론은 '남성'으로 버스를 끌어당기는 한 무술 고수의 사연을 영상과 함께 소개했다.

이름이 공개되지 않은 중년의 무술 고수는 최근 광둥성에서 실제로 운행하는 무려 18톤의 버스를 '남성의 힘' 만으로 앞으로 질질 끌었다. 방법은 '남성'에 줄을 묶은 후 뒤로 움직이는 것으로 물론 손은 사용하지 않았다.



보도에 따르면 그는 오랜시간 쿵후를 연마한 재야의 무술 고수로, 시범 과정에서 생긴 '부끄러움'은 물론 지켜본 시민들의 몫이었다.

현지 언론은 "아마도 무술 고수는 성기능 장애를 극복할 수 있다는 '강철 낭심 쿵후’를 연마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같은 훈련은 과학적으로 입증된 것은 아니다"라고 보도했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