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생방송 중 여성 가슴에 손 올린 BBC 앵커 (영상)

입력 : 2017.05.17 15:23 ㅣ 수정 : 2017.05.17 15: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국 BBC의 한 진행자가 생방송 중 여성의 가슴에 손을 대는 민망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BBC 뉴스 앵커 벤 브라운은 최근 잉글랜드 브래드퍼드에서 정치부 부국장인 노먼 스미스와 함께 노동당 공약과 관련한 이야기를 나누고 있었다.

당시 길거리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되는 대회였는데, 이때 선글라스를 쓴 한 여성이 이들 사이로 다가왔다. 이 여성은 엄지를 치켜들고 대화에 끼어들며 “완전 환상적이다”(absolutely fantastic)이라고 말했다.

이때 브라운이 손을 휘저으며 여성을 화면 밖으로 밀어내려고 하는데, 공교롭게도 브라운이 손을 댄 부위는 여성의 오른쪽 가슴이었다.

브라운의 시선은 여전히 스미스에게 향해있었고, 브라운은 여성의 가슴에 손을 올린 상태로 여성을 밀어냈다. 놀란 여성은 브라운의 어깨를 세게 한 대 치고는 곧장 카메라 밖으로 나갔다.

브라운은 방송이 끝난 뒤 자신의 SNS에 “방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어쩔 수 없었다. 전혀 의도한 바는 아니다”라고 해명했지만 네티즌들은 믿지 않는 분위기다.

네티즌들은 “벤 브라운이 손을 댔을 때 분명 (가슴이라는 것을) 느꼈을 텐데, 손을 떼지 않고 여성을 계속 밀었다”, “그는 여성에게 손을 가져다대기 전 분명 자신의 손 위치를 확인했다”며 그의 행동이 고의적이었을 것이라고 비난했다.



일부 네티즌들은 BBC 방송사에게도 쓴 소리를 내뱉고 있다. 한 네티즌은 자신의 SNS에 “BBC는 소속 진행자들에게 생방송 중 있을 수 있는 방해에 대해 어떻게 해결하는지 교육을 시키고 있는건가. 벤 브라운의 행동은 매우 적절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