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신종낚시?’ 스케이트보드 타다 물에 빠졌을 뿐인데…(영상)

입력 : 2017.05.19 10:54 ㅣ 수정 : 2017.05.19 10: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스케이트보드를 타던 한 남자가 물 속에 빠지고 있다. (사진=레딧 캡처)



19일 미국의 뉴스공유사이트 레딧에 올라온 짧은 영상이 화제다. 스케이트보드를 타다 물에 빠지는 ‘지극히 평범한’모습이지만 짧은 영상 속 반전이 있기 때문이다.



이날 레딧에는 '드렁큰아이'라는 누리꾼이 '내가 지금껏 본 스케이트보드 기술 중 최고'라는 제목으로 짧은 영상을 올렸다. 영상은 더벅머리에 수염을 기른, 한 청년이 반바지만 입고 대학 호수 옆 계단에서 스케이트보드를 타고 난간을 내려오는 모습으로 시작한다. ‘그라인드’라고 부르는 스케이트보드 기술 중 하나다.

화려하거나 세련된 기술을 구사하는 것도 아니고 그저 휘청거리면서 내려오다가 물에 풍덩 빠지고 만다. 그 청년은 3~4초 동안 물 속에서 나오지 않는가 싶더니 갑자기 50~60cm는 족히 되어보이는 물고기 한 마리를 두 손으로 움켜쥐고 머리 위로 치켜들며 환호성을 지른다.

이 짧은 영상을 두고 누리꾼들이 와글거리며 댓글 잔치를 벌였음은 물론이다.

‘스케이트보드가 물 속에서 물고기로 변신한 것 아니냐’는 황당무계하지만 진지한 반응에 ‘너, 레딧 하는 사람 아니지’라는 면박이 이어지기도 했다. 또한 그의 외모가 마치 예수의 모습을 연상케하는 탓인지 ‘그는 21세기 예수다. 스케이트보드를 물고기로 바꾸다니’라고 말하는 이도 있었다. 좀더 진지한 이는 ‘물 속에 들어가서 대기하고 있던 사람이 물고기를 손에 쥐어준 것. 짧은 영상에서 물 속 또다른 존재가 보인다’고 역시 믿거나말거나 댓글을 날렸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