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비키니 미녀 주변으로 모여들던 상어떼, 결국…

입력 : 2017.05.25 15:57 ㅣ 수정 : 2017.05.25 15: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이때까지만 해도 마냥 행복하고 즐거운 순간이었다.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파워 블로거로 활동하는 한 여성이 상어들 사이에서 헤엄치는 사진과 함께 상어에 공격당한 사연을 올려 뜨거운 화제가 됐다.



독일 쾰른 출신의 마렌은 24일(현지시간) 자신의 사회적네트워크서비스(SNS)에 한 장의 사진을 올려 세상의 관심을 하나로 모았다. 사진은 10마리 가까운 상어떼 가운데에서 그가 비키니를 입고서 한가롭게 수영을 즐기는 모습이었다.

이 곳은 휴양지로서 전세계적으로 유명한 바하마 제도 엑서마의 섬 중 하나인 돼지섬 주변이다. 돼지, 이구아나와 함께 바다에서 놀면서 수영하고, 상어를 만져볼 수도 있는 곳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마렌은 사진과 함께 올린 글에 '상어들 중에 한 마리가 배가 고팠던지 그 사진을 찍은 직후 내 손가락을 깨물었다'면서 '아마도 먹이로 착각했던 것 같다'고 적었다.

▲ 바하마 제도의 돼지섬에서 돼지와 함께 있는 마렌.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그는 '상어가 입을 벌려서 내 손을 물려고 하던 장면의 놀라움과 공포는 자세히 설명하지 못하겠다'면서 '사람들은 흔히 상어가 덤벼들 때는 가만히 있는 편이 낫다고 말하지만, 직접 겪은 사람으로서 진실을 말해준다면 당신은 결코 가만히 있을 수 없고, 난리법석을 피울 것'이라고 당시 자신이 받은 큰 충격을 설명했다.

다만 '손에는 상어 이빨 자국 모양의 상처가 나긴 했지만, 괜찮다'면서 '이 상처가 오히려 바하마 엑서마 섬에서 지낸 아름다운 날을 영원히 잊을 수 없게 만들어줄 것 같다'고 덧붙였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