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8년 간 376차례 복권 당첨된 94세 노인

입력 : 2017.06.02 16:19 ㅣ 수정 : 2017.06.02 16: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8년 동안 무려 376차례나 복권에 당첨된 사람이 있다면 믿을 수 있을까?

최근 미국 뉴욕데일리뉴스는 복권 당첨금으로만 총 140만 달러(약 15억 7000만원)를 거머쥔 행운의 노인 사연을 전했다.

뉴욕의 라틴 할렘이라 불리는 맨해튼 북서부 워싱턴 하이츠에 사는 노인의 이름은 엔리코 델 리오. 올해 나이가 무려 94세인 그는 혼자서는 거동이 불편하고 한쪽 눈은 실명상태다. 겉으로 보기에는 다 쓰러져가는 집에 사는 장애를 가진 불행한 노인으로 보이지만 이웃들은 그를 '행운의 남자'로 부른다.

전직 해군 장교 출신으로 월남전 참전 용사인 그의 오랜 취미는 복권을 사는 것이다. 복권 구매의 특징은 숫자를 맞추는 로또부터 긁는 복권까지 닥치는 대로 구매하는 것. 여기에 거동의 문제가 없을 때에는 전국 100여 곳을 다니며 구매했을 만큼 그의 복권 사랑은 유별났다.

노인의 특별한 당첨 횟수가 알려진 것은 뉴욕주 복권당국이 최근 600달러 이상 복권 당첨자의 데이터를 분석하면서다. 지난 2009년부터 지난해까지 당첨자를 분석한 결과 리오 노인이 무려 376차례 당첨된 것이 확인된 것.



그렇다면 그의 특별한 당첨 비결은 무엇일까?

그는 "어머니가 돌아가시며 나에게 남은 행운을 모두 전해줬다"면서 "당첨된 복권이 너무나 많아 사실 그 횟수와 당첨금 총액도 모르겠다"며 웃었다. 이어 "당첨금 모두 가족과 이웃에게 나눠줬기 때문에 수중에 남은 돈도 없다"고 덧붙였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