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실내 달리기, 실외보다 소모 열량 15% 적어(연구)

입력 : 2017.06.04 11:33 ㅣ 수정 : 2017.06.04 11: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동안 미세먼지가 심해 밖에서 달리기가 꺼려져 안에서 트레드밀(러닝머신) 위를 뛴 이들이 많았을지도 모르겠다.

그런데 이렇게 트레드밀을 사용할 때 밖에서만큼 열량(칼로리)을 소모하려면 15% 더 빨리 달려야 한다는 것이 연구를 통해 밝혀졌다. 이는 미세먼지가 거의 없는 날에는 밖에서 조깅하는 것이 효율이 더 높다는 것이다.

이탈리아 밀라노대 연구진은 평균 나이 21세인 신체 건강한 남성 15명을 대상으로, 실내외에서 각각 달리기할 때의 차이점을 분석했다.

이들 참가자는 실내외에서 각각 15분씩 달렸는데 1분 간격으로 30초 동안 전속력으로 달리고 나머지 30초는 회복을 위한 달리기를 반복했다. 그리고 각 유형에서 사용한 산소량과 운동 강도를 측정했다.

그 결과, 참가 남성들은 트레드밀 위를 달릴 때 사용한 산소량이 현저하게 줄어 밖에서 달리기할 때보다 힘이 덜 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이 이를 자세히 분석해보니, 실내에서 트레드밀을 사용할 때 실외에서 달리기한 것과 같은 양의 열량을 태우려면 15% 더 빨리 뛰어야 했다.



비록 이번 연구에서는 트레드밀 위를 달리는 것이 힘이 덜 드는 이유를 명확하게 추정하지 못했지만, 기존 연구는 러닝머신의 움직이는 벨트가 사람이 더 빨리 움직이도록 한다고 제시하고 있다.

또한 실내 달리기는 실외와 달리 가파른 언덕이나 바람 저항에 맞설 필요가 없기 때문이라고 기존 연구는 말한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응용생리학·영양·대사’(Applied Physiology, Nutrition and Metabolism) 최신호에 실렸다.

사진=ⓒFrank Boston / Fotolia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