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1분에 1260m…‘세계 최고 속도 엘리베이터’ 등장

입력 : 2017.06.05 14:38 ㅣ 수정 : 2017.06.05 14: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세계에서 가장 빠른 엘리베이터가 설치될 중국 광저우의 초고층주상복합빌딩 상상도



중국 광저우시에 ‘세계에서 가장 빠른 엘리베이터’가 등장할 예정이다.

일본 기업 히타치가 제작한 이 엘리베이터는 1분에 1260m(시속 75.6㎞)를 움직일 수 있는 이 엘리베이터는 중국 광저우시에 들어서는 한 초고층복합빌딩에 설치될 예정이다.

히타치 측은 중국 광저우시 건축현장에 해당 엘리베이터를 납품하기 전 마지막으로 업그레이드한 제어장치와 안전장치를 실험했고, 현지시간으로 2일 엘리베이터 공인기관인 중국 국가엘리베이터 질량감독점검센터로부터 공식 인정을 받는데 성공했다.

다만 광저우의 초고층복합빌딩에 설치된 후에는 안전을 위해 최고 속도보다 약간 느린 분당 1200m의 속도로 운행될 예정이다.

히타치 측은 “엘리베이터가 초고속으로 움직이면 심한 진동이 발생할 수 있는데, 엘리베이터 내부 각각 모서리에 장착한 특수 롤러가 이러한 진동을 흡수해주는 역할을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갑작스럽게 높은 곳으로 올라가면 귀가 먹먹해지는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하지만 우리가 개발한 엘리베이터 내부에는 기압을 조정하는 장비가 장착돼 있어 이러한 증상을 완화시킨다”고 덧붙였다.

세계에서 가장 빠른 엘리베이터가 들어설 광저우의 초고층복합빌딩은 높이 530m, 지상 111층으로, 중국에서 3번째로 높은 건물이다. 중간층부에는 6성급 호텔과 사무실, 전망대 등이, 고층부인 88~110층에는 호텔이 들어선다.



한편 현재 가동 중인 세계에서 가장 빠른 엘리베이터는 일본 미쓰비시 전기가 지난해 7월 중국 상하이의 상하이센터빌딩에 납품한 것으로, 속도는 분당 1230m(시속 73.8m)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