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마음은 10대…졸업 30주년 파티 춤추는 ‘美아재들’

입력 : 2017.06.05 17:28 ㅣ 수정 : 2017.06.05 17: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고교 졸업 30주년 파티는 모든 아저씨들을 고등학생 시절로 돌려놓았다. (사진=트위터 영상 캡처)



30년의 시간은 그야말로 쏜살처럼 흘렀다. 머리가 벗겨지고 배가 불룩해졌지만, 모처럼 얼굴 맞댄 옛 친구들이 있고, 그 시절의 흥겨운 음악이 흘러 나온다. 마음만은 자신도 모르게 더벅머리 10대 고등학생 시절로 돌아간다.



고등학교 졸업 30주년을 맞은 파티에서 대머리, 배불뚝이 아저씨들이 30여년 전 그 어느 날 저녁 파티처럼 브레이크댄스 등 춤을 추는 영상이 사회적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남편의 졸업파티에 함께 따라간 아내가 영상을 찍었고, 뒤늦게 영상을 받아본 딸이 이를 SNS에 올린 것이다.

미국 조지아주 아틀란타에 사는 그레그 커니는 지난달 27일(이하 현지시간) 그의 아내 루드와 함께 그가 나고 자랐던 볼티모어로 갔다. 고교 졸업 30주년 파티에 참가하기 위해서였다.

한 호텔에서 열린 기념행사에서 가운데 무대는 마치 그들을 위해 준비된 것처럼 마침 비어졌다.

루드는 4일 투데이닷컴과 인터뷰에서 “빈 무대를 바라보는 남편을 보면서 난 스마트폰을 꺼냈다”면서 “그 공간에서 반드시 무슨 일이 벌어질 것임을 알았고, 이를 기록해두기 위해서였다”고 말했다.

▲ 배불뚝이 아저씨 그레그의 댄스는 시발점이 됐다. (사진=트위터 영상 캡처)



영상을 보면 머리가 벗겨지고, 배도 적당히 나온 그레그가 서서히 리듬을 타더니 힘겨워보이는 춤을 췄다. 그러자 친구들이 하나둘씩 서서히 곁으로 모여든다. 또다른 친구는 철 지난 브레이크댄스로 화답하고, 또다른 친구는 소매를 걷어붙이고 나서더니 머리를 바닥에 대고 회전하는 헤드스핀을 시도하면서 주위의 환호성을 이끌어냈다.

이들은 최소한 그 순간만큼은 30년 전 꿈 많고, 장난끼 많던 청소년들이었다.

루드는 딸 스카이라(20)에게 영상을 보냈고, 딸은 영상을 트위터로 올렸다. 8500회 이상 리트윗됐고, 2만명 가까운 사람들이 하트를 날려줬다.

박록삼 기자 youngt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