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커피·허브차 자주 마시면 간 질환 예방(연구)

입력 : 2017.06.09 11:18 ㅣ 수정 : 2017.06.09 11: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커피·허브차 자주 마시면 간 질환 예방



커피나 허브차를 자주 마시면 치명적인 간 질환을 예방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네덜란드 에라스뮈스대학 연구진이 45세 이상 성인 총 2424명을 대상으로 한 연구를 통해 커피를 자주 마시면 간경변증(간 경화)의 원인이 되는 간 반흔(흉터)을 막는 데 도움이 된다는 것을 밝혀냈다. 이런 혜택은 허브차(茶)를 마셨을 때도 마찬가지였다.

물론 이번 연구에서는 커피나 허브차가 간 질환을 막는 정확한 메커니즘(기전)이 밝혀진 것은 아니지만, 커피나 허브차 속 항산화 물질이 혈류로 들어가 간에 도달한 것으로 연구진은 보고 있다.

간경변증은 간이 장기간에 걸쳐 손상됐을 때 발생한다. 비알코올성 지방간 질환이나 간염 등 200종이 넘는 다양한 간 질환의 최종 단계에서 나타나며, 이로 인한 사망 원인은 전 세계에서 12번째로 많다.

특히 이런 간 질환의 발병은 대부분 건강에 나쁜 생활 습관과 연관성이 있어, 대부분 환자는 간 손상을 막기 위해 건강한 식사를 해야만 하는 것이다.

이번 연구를 이끈 사르와 다르위시 무라드 박사는 “커피는 간 질환을 예방하는 것 외에도 일반 대중의 전반적인 사망률과 반비례 관계가 있다는 것이 입증돼 있다”면서 “우리는 만성 간 질환이 없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커피 섭취가 간 경직도의 측정에서 비슷한 영향을 미치는지를 알기 원했다”고 말했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를 위해 모든 참가자의 혈액 표본을 채취하고 간 조직 검사도 진행했다. 또한 참가자들에게 커피와 차 등 특정 음식을 얼마나 자주 먹었는지를 설문을 통해 조사했다.



커피 소비량은 3가지 범주로 분류했다. 없음(0잔)과 보통(0~3잔), 그리고 빈번(3잔 이상)으로 나눴다. 차 소비량은 허브차나 녹차, 또는 홍차에 따라 분류했으며, 없음이나 마시고 있다 정도로 나눴다.

이를 통해 연구진은 ‘빈번’(3잔 이상)한 커피 섭취가 간 경직도 저하와 크게 관련해 있으며, 그중에서도 특히 간 반흔과 관계돼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

그렇다고 해서 하루에 커피를 3잔 이상 무조건 마시는 것은 올바른 행동은 아닐 듯싶다.

최근 미국 국제생명과학연구소(ILSI) 연구진이 인간에게 카페인이 미치는 영향에 관한 연구 740여 건을 검토해 하루에 카페인 400㎎, 즉 커피 4잔을 마시는 것은 성인의 경우 안전하다는 것을 발견했기 때문이다. 이 말은 하루에 커피를 4잔이 넘게 마시는 것은 오히려 건강을 해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간장학 저널’(Journal of Hepatology) 최신호에 실렸다.

사진=ⓒ pressmaster / Fotolia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