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3년간 주인 기다린 ‘망부석견’ 복실이 근황 공개

입력 : 2017.06.13 10:32 ㅣ 수정 : 2017.06.13 10: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중국의 한 언론에 소개된 복실이의 과거 모습



국내 한 프로그램에서 소개된 ‘망부석 강아지’의 사연이 해외에까지 소개되면서 감동과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지난 3월 SBS ‘TV동물농장’에서 소개된 사연의 주인공은 부산 남구에 살던 복실이라는 이름의 개였다.

당시 복실이는 하루종일 집 앞을 지키다 해가 지면 익숙하게 빈 집 안으로 들어가길 반복하는 모습이었다. 복실이가 빈 집을 하염없이 지키기 시작한 시점은 3년 전이었다.

제작진에 따르면 복실이는 이 집에서 한 할머니와 함께 생활했었는데, 3년 전 할머니의 건강이 악화되면서 결국 요양원으로 떠나야 했다. 하지만 복실이는 하염없이 할머니를 기다리며 빈 집을 떠나지 않았다. 할머니의 가족들은 복실이를 거둘 수 없어 그대로 방치하고 말았다.

다행히 2년 전부터 이웃 주민이 물과 먹을 것을 챙겨주기 시작했지만, 빈 집 앞을 홀로 지키는 복실이를 그냥 지켜볼 수만은 없다고 판단한 이웃 주민들과 제작진이 구조에 나섰다.

안타까운 사연은 중국과 영국 등지의 해외 언론에도 소개됐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은 “한국 전역을 가슴 아프게 한 복실이가 현재는 입양돼 새 가족을 꾸렸으며, 이름이 ‘하늘이’로 바뀌었다”고 전했다.

실제로 복실이는 지난 4월 초 한 가정으로 입양돼 현재는 조금씩 안정을 되찾아가는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복실이를 입양한 주인은 지난 4월 자신의 블로그에 “복실이가 하늘이라는 이름으로 지낸지 벌써 일주일이 됐다”면서 “하늘이가 적응을 하면 밖에서 키우려고 했는데, 이제는 밖에 있다가도 집에 들여보내 달라며 마구 짖는다”면서 평화로운 일상을 보내고 있음을 알렸다.

이어 “하늘이 이빨이 좋지 않다. 하지만 신기하게 밥도 잘 먹고 간식도 잘 먹는 상태”라고 덧붙였고, 복실이의 사연을 알게 된 지인들로부터 옷과 간식 등을 선물 받았다는 이야기도 전했다.



복실이의 새 주인은 “모두 응원해주시고, 격려해 주시고, 진심으로 같이 마음아파 해 주신 덕분에 하루가 다르게 하늘이의 마음이 커 가고 있다”면서 감사의 뜻을 전하기도 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이혜리 수습기자 hyeril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