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원더 우먼’ 감독이 SNS에 올린 이색 후기

입력 : 2017.06.13 17:31 ㅣ 수정 : 2017.06.13 17: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갤 가돗 주연의 영화 ‘원더우먼’



전 세계적으로 영화 ‘원더 우먼’의 흥행세가 거센 가운데, 이를 연출한 감독인 패티 젠킨스 감독이 자신의 트위터에 이색 '사연'을 남겼다.

13일 미국 박스오피스 모조에 따르면, ‘원더 우먼’은 9~11일 4165개 스크린에서 5852만 672달러(약 65억 7720만원)의 흥행 수익을 올렸다. 개봉 2주차로 접어들면서 국내에서는 다소 주춤한 추세지만 북미에서는 여전히 가장 뜨거운 화제작이다.

‘원더 우먼’은 주연을 맡은 이스라엘 출신 여배우 갤 가돗과 관련한 논란으로 개봉 초반부터 곤욕을 치러야 했다. 갤 가돗은 2014년 이스라엘 방위군이 가자지구의 민간인 대피지역에 무차별 폭격을 가했을 당시, 자신의 SNS에 이스라엘 방위군을 응원하는 글을 올려 ‘시오니스트’(유대민족주의자)라는 비난을 받았다.

하지만 논란에도 불구하고 각종 기록을 경신했다. 개봉 첫 주말 기준, 수입 1억 달러를 돌파하면서 여성 감독이 만든 영화 가운데 최고 흥행 기록을 세웠다.

젠킨스 감독은 현지시간으로 11일 SNS에 “내 프로듀서가 보낸 글이다. 정말 대단하다. 이 글이 힘든 하루를 가치있게 해준다. 이 글을 보내준 사람들에게 매우 감사하다”고 올렸다.

프로듀서가 젠킨스 감독에게 보내준 글은 제작사가 ‘원더우먼’과 관련한 어린 관객들의 사연 및 후기를 모은 것이다.

여기에는 “평소 아이언맨을 좋아하던 한 소년 관객이 부모에게 원더우먼 런치박스를 사달라고 했다더라”, “한 어린 소녀가 커서 다이애나(영화 속 원더 우먼의 이름)처럼 여러 나라의 언어를 하고 싶다는 꿈을 갖게 됐다”, “영화를 보지 않았던 한 소녀가 나(제작사 관계자)와 이야기를 나눈 뒤 다시 만나 ‘당신이 맞았다. 원더우먼이 겨울왕국(Frozen)보다 훨씬 괜찮았다’라고 말했다” 등의 내용이 포함돼 있다.

갤 가돗이 ‘DC의 마지막 희망’이라고도 불렸던 ‘원더 우먼’과 완벽한 싱크로율을 자랑한데다, 여성 감독으로서 여성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그린 젠킨스 감독의 연출이 시너지를 발휘하면서 영화는 또 경쟁작이었던 ‘미이라’를 제치고 흥행가도를 달리고 있다.



한편 미국 박스오피스 모조에 따르면 11일(현지시간) 기준 ‘원더 우먼’은 전 세계에서 4억 3250만 2503달러, 한화로 약 4900억 원의 흥행 수익을 거뒀으며, 국내에서는 11일 기준 관객수 185만 9950명을 기록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