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전소한 英 그렌펠 타워 옆…웃으며 셀카 찍는 사람들

입력 : 2017.06.18 17:16 ㅣ 수정 : 2017.06.18 17: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전소한 英 그렌펠 타워 옆…웃으며 셀카 찍는 사람들



지난 14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런던 서부에서 발생한 ‘그렌펠 타워’ 아파트 화재 사고 현장 옆에서 관광객들이 셀카를 찍어 논란이 되고 있다.

일부 관광객은 희생자들의 수습도 채 끝나지 않은 건물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으려 현장을 찾았다. 한 여성은 14일 불타고 있던 그렌펠 타워를 배경으로 웃으며 셀카를 찍기도 했다.



경찰이 계속해서 이런 관광객을 막아야만 하는 상황에 네티즌들은 분노했다.

한 트위터 사용자는 “내가 본 것에 토할 뻔했다”면서 “일부 관광객이 (그렌펠 타워가 있는) 라티머도로 지하철역에서 자랑스럽게 웃으며 셀카를 찍었다”고 글을 올렸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의 칼럼니스트 로버트 하드먼 역시 “셀카족들이 희생자들을 최소한 존중하도록 경찰이 요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두 명의 경찰이 오로지 라티머거리의 지하철역에서 셀카를 찍으려는 사람들을 막으려 투입된 것은 안타까운 일”이라고 한탄했다.

런던 경찰청의 스튜어트 쿤디 국장은 지난 17일 “실종자들의 가족 등을 통해 조사한 결과 현재까지 확인된 실종자 수는 최소 58명이며 모두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그러나 시민들의 신고를 기반으로 추정한 것이라 실종자들은 더 늘어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이혜리 수습기자 hyeril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