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트럼프vs오바마…전·현 美대통령, 상반되는 ‘아버지날’ 트윗

입력 : 2017.06.19 16:59 ㅣ 수정 : 2017.06.19 16: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미권 등 서구의 많은 국가에서 매년 6월 셋째 주 일요일은 특별한 날이다. 바로 '아버지의 날'(Father‘s Day)로, 매년 5월 둘째주 일요일은 ‘어머니의 날’(Mother’s Day)로 각각 기념한다.

지난 18일(현지시간) 아버지의 날을 맞아 트럼프 일가족을 비롯한 유력 정치인들이 잇달아 '트위터 정치'에 나섰다. 먼저 '퍼스트 도터'로 큰 인기를 모으고 있는 장녀 이반카는 아버지 트럼프와, 남편이자 대통령 수석고문인 자레드 쿠시너를 위한 트윗을 남겼다.

각각의 트윗에는 해변에서 촬영된 이반카의 가족 사진과 트럼프 대통령 그리고 남편과 함께 촬영한 사진이 게시됐으며 모두 감사의 글귀가 적혀있다. 또한 장남 트럼프 주니어 역시 아기 시절 자신을 안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의 사진을 올리며 부모의 사랑에 응답했다.



이에 반해 '퍼스트 레이디' 멜라니아의 트윗에 올라온 것은 '행복한 아버지의날'(#HappyFathersDay)이라는 짤막한 글귀 뿐.

특히 트위터 정치의 진수(?)를 보여주는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아버지의 날에 대한 언급없이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 운동이 마녀사냥에도 불구하고 매우 잘 진행되고 있다"며 역시나(?) 자화자찬으로 포문을 열었다.



한편 퇴임 후에도 존재감을 과시하는 오바마 전 대통령 부부의 트윗은 흥미롭다. 부인 미셸은 이날 딸 말리아와 사샤를 안고 있는 젊은 오바마의 사진을 올리며 사랑한다는 글을 남겼다. 오바마 전 대통령 역시 "말리아와 사샤의 아빠인 것이 자랑스럽다. 아빠로서 너무나 행운"이라고 화답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