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무심코 집어든 개 장난감 알고보니 방울뱀

입력 : 2017.06.20 17:31 ㅣ 수정 : 2017.06.20 17: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 여성이 뱀을 장난감으로 착각해 무심코 집어들었다가 기겁하는 영상이 화제에 올랐다.

지난 19일(현지시간) 미국 UPI통신 등 외신은 캘리포니아의 한 자택에 설치된 CCTV에 촬영된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속 주인공은 주부 칼라 루소. 그녀는 최근 집 앞 마당에 떨어진 '물건'을 치우기위해 아무 의심없이 집어들었다. 칼라가 생각한 물건은 다름아닌 개 장난감. 그러나 집어든 순간 뱀은 꿈틀거리며 움직이기 시작했고 이에 화들짝 놀란 그녀는 기겁하며 순식간에 자리를 벗어났다.



남편 아리엘은 "만약 어둠 속에 방울뱀이 놓여있다면 개 장난감이라 생각할 것"이라면서 "다행히 부인은 다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재미있는 영상을 남긴 부인에게 감사하다"면서 "도망치는 기술은 더 배워야 할 것 같다"며 웃었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