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파트 발코니에 수영장을?…위험천만한 피서

입력 : 2017.06.21 09:16 ㅣ 수정 : 2017.06.21 09: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무더위가 강타한 스페인에서 기발한(?) 발코니 수영장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나시온 등 외신에 실린 사진을 보면 아이디어는 신선하다. 아파트의 유일한 외부 공간인 발코니에 방수천을 깔고 수영장을 만들었다.

발코니 난간까지 천을 올려 방수벽(?)을 세우고는 물을 채웠다. 완성된 발코니 수영장에 물을 채우니 보기에도 시원하다. 이렇게 만든 발코니 수영장에선 어린아이가 물놀이를 즐기고 있다.

발코니 수영장은 사진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타고 번지면서 세상에 알려졌다.

일각에선 조작된 사진이라는 주장도 있지만 사진을 자세히 보면 포토샵의 작품은 아닌 듯하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발코니에 수영장을 만든 게 사실이라면 위험천만한 일이다. 물의 무게를 견디지 못한 발코니가 무너져 내린다면 대형 사고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스페인 카탈루냐 건축사협회는 이런 위험을 공개적으로 지적했다.

협회는 "상태가 양호한 신축 아파트의 발코니에 수영장을 만들고 높이 40cm 정도만 물을 채워도 발코니가 무너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스페인에는 고풍의 건물이 적지 않다. 오래 된 건물의 경우 발코니 수영장에 한 뼘 높이로 물을 채워도 발코니가 붕괴될 수 있다.



사진을 본 스페인 누리꾼들은 "이웃의 안전을 고려하지 않은 처사" "잠깐 시원하자고 목숨을 거는 일"이라는 등 대부분 우령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스페인에선 본격적인 여름이 시작되기 전부터 폭염이 몰아쳐 전국이 달아오르고 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 16일 스페인 마드리드의 오후 최고기온은 40도까지 상승했다.

세비야, 코르도바 등지에선 최고온도가 42도까지 치솟는 등 예년보다 10도 이상 높은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사진=나시온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