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세계 첫 로봇경찰 두바이, 이번에는 ‘로보카’ 도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 최초의 인공지능(AI) 로봇경찰 도입으로 재미를 본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가 이번에는 '로보카'도 등장시킬 예정이다.

최근 중동소식을 전하는 걸프뉴스는 두바이 경찰이 자율주행 순찰차를 연말 내 거리에 배치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귀여운 미니 자동차 크기의 이 순찰차는 운전자가 필요없는 자율주행차량이다. 주요 기능으로는 360도 카메라로 주위 순찰이 가능하며 생체 인식 프로그램이 설치돼 용의자를 식별할 수 있다. 여기에 드론이 '파트너'로 움직여 지상과 하늘을 물샐 틈 없이 순찰하겠다는 것이 두바이 경찰청의 복안.

두바이 경찰청 측은 "최첨단 기술로 범죄와 맞서 싸우겠다는 의미로, 더욱 안전하고 스마트한 도시를 만들어 갈 것"이라면서 "용의자 추적과 의심가는 물체를 조사하는 역할을 맡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로보카' 역시 '로보캅'과 마찬가지로 대부분 두바이의 유명 관광지에 배치될 예정이다. 두바이 경찰은 지난 5월 인공지능 로봇 경찰관을 거리에 배치했다. 다리 대신 바퀴로 움직이는 로봇 경찰은 다소 우스꽝스러운 모습이지만 여러 첨단 기술을 갖고 있다.

먼저 20m 정도 떨어진 거리에서 사람의 안면 인식이 가능하며 악수와 경례도 할 수 있다.
또한 가슴에 설치된 터치스크린을 통해 범죄 정보를 조회할 수 있으며 두바이 경찰 콜센터로 전화도 할 수 있다. 여기에 길 안내와 교통 범칙금을 시민이 낼 수 있으며 아랍어ㆍ영어 등 6개 국어도 가능하다.

두바이 경찰청 측은 “세계 최고 수준의 인공지능을 활용하는 로봇 경찰과 로보카 보급을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며 "오는 2030년까지 현 경찰의 25%를 로봇으로 대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