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원더우먼’ 닮고파…서울 찾아 성형수술 받은 美여성 화제

입력 : 2017.06.29 14:42 ㅣ 수정 : 2017.06.29 14: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100회가 넘는 자신의 기나긴 성형수술 여정에 마침표를 찍은 픽시 팍스는 서울을 찾아 받은 수술에 만족감을 표시했다. (사진=더선 캡처)



코믹북 시리즈 속 ‘원더우먼’의 외모를 닮기 위해 온몸에 칼을 들이댄 20대 여성이 있어 화제다. 특히 그녀가 자신이 꿈꿔왔던 외모를 완성시키려 찾은 곳이 서울 강남의 한 성형수술 전문 병원이어서 더더욱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27일(현지시간) 서구 언론보도에 따르면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에 사는 픽시 팍스(27)는 이달초 서울을 찾아 턱관절을 깎아 V-라인을 만드는 수술을 받았다.

그녀는 2011년부터 이미 6개의 갈비뼈 제거 수술을 받았고, 지방흡입술 2회, 가슴 확대술 4회, 엉덩이 수술, 이마, 눈 등 100회가 넘는 성형수술을 받았다. 이번에 서울까지 찾아와서 얼굴 성형수술을 받는 것은 그녀 입장에서는 성형수술의 기나긴 여정에서‘화룡점정’을 찍는 것과도 같은 셈이다.

픽시는 “더욱더 대칭적인 턱을 만들고 슈퍼영웅처럼 보이기 위해 V-라인과 뼈수술을 받고자 했다”면서 “이것은 내가 받았던 수술 중 가장 힘겹고 어려운 수술이었지만 이 수술을 통해 나는 나만의 슈퍼히어로 캐릭터를 완성시켜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영화 ‘원더우먼’의 한 장면. 갤 가돗이 연기했다.



그는 “이제 거의 완성된 만큼 이제껏 볼 수 없는 새로운 슈퍼히어로 캐릭터로 바뀐 내가 곳곳에서 활약하는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물론 이러한 ‘근거 있는(?) 자신감’을 갖기 위해 픽시가 치러야할 대가는 혹독했다.

코에 관을 꽂아두고 있어 기도가 닫히지 않아 계속 흘러내리는 혈액, 체액, 타액을 20분 마다 한 차례씩 빨아들여야 했고, 일주일 동안 먹지도 마시지도 못했을 뿐 아니라 완전히 회복되기까지는 1년 정도 걸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 이달초 서울 한 성형외과에서 성형수술을 마친 픽시 팍스의 모습. (사진=더선 캡처)



픽시는 “2011년 처음 성형수술을 받은 뒤 여기에 푹 빠져 들었다”면서 “마치 나의 상상력을 마음껏 발휘해서 몸을 만드는 것과 같은 느낌이 들었고, 이것이 나의 길이라고 생각됐다”고 말했다.

그녀는 리얼리티 예능 프로그램인 ‘‘더 플라스틱 오브 할리우드’ 에이전시 소속이다. 픽시는 앞으로 각종 TV쇼 등 방송에 출연해 자신의 성형미를 한껏 뽐낼 수 있으리라는 꿈에 부풀어 있다.

박록삼 기자 youngt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