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년 간 양치를 하지 않는다면…청년의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만약 20년 이상이나 사람이 양치를 하지 않는다면 치아 상태는 어떻게 변할까?

최근 영국 데일리미러는 20년 가량 양치를 하지않은 믿기힘든 청년의 사연을 전했다. 올해 21세의 제이라는 이름으로만 알려진 이 청년은 지난 2011년 처음으로 치과를 찾아 진료를 받았다.

치아의 상태를 진단받기 위해 제이가 입을 벌렸을 때 오히려 입이 다물어지지 않은 사람은 치과의사인 제임스 러셀 박사. 이미 치아는 치석으로 검게 뒤덮힌 상태로 수많은 음식찌꺼기 역시 곳곳에 끼어있었기 때문. 이에 러셀 박사는 먼저 제이의 치석 제거 등 '대청소'를 한 후에야 본격적으로 진료에 나섰다.



CT 촬영 등을 통해 드러난 제이의 치아 상태는 심각했다. 러셀 박사는 "이미 11개의 이가 썩은 상태로 제기능을 하지 못했다"면서 "그나마 다행인 것은 뼈 상태는 양호해 임플란트는 가능했다"며 놀라워했다.



그리고 치료 수개월 후 흐른 후 제이의 치아 상태는 마치 새로 이가 새로 자란듯 말끔해졌다.

제이는 "어릴 때 누구도 나에게 양치를 하라고 가르치지 않아 그 중요성을 몰랐다"면서 "20년 동안 거의 양치를 하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이어 "앞으로는 양치는 물론 설탕은 물론 탄산음료 섭취도 줄여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