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미모의 밀크티녀, 중국 부자순위 29위 돼…어떻게?

입력 : 2017.07.10 17:13 ㅣ 수정 : 2017.07.10 17: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장쩌톈을 일약 온라인 스타로 만들었던 2009년의 모습. (사진=웨이보 캡처)



2009년 사진 한 장으로 중국 남성 누리꾼들의 가슴에 불을 질렀던 한 여고생이 있었다. 청순한 외모와 싱그러운 미소로 나이차(밀크티)를 들고 있어 각종 커뮤니티에서 ‘밀크티녀’로 통했다. 바로 중국의 장쩌톈(24)이다.



중국은 물론, 국내의 누리꾼까지 사로잡았던 장쩌톈은 최근 또다시 커다란 화제를 몰고 각종 언론의 전면을 장식했다. 이번에는 8년 전보다 더 큰 충격이었다.

중국 경제매체 신차이푸는 최근 ‘2017년 중국부자 500명’의 순위를 발표했다. 바로 이 랭킹에서 장쩌톈은 29위에 올랐다. 그녀의 자산은 약 374억 위안(약 6조 3400억원)으로 집계됐다.

어떻게 이런 대단한 부의 축적이 가능했을까.

장쩌톈은 ‘밀크티녀’로 화제를 모은 뒤 중국 최고 명문대인 칭화대에 입학해 외모 뿐 아니라 지성과 능력 역시 만만치 않음을 과시하기도 했다. 그리고 한동안 잠잠하는가 싶었는데 2015년 중국 최대 인터넷유통회사 중 하나인 징동그룹 최고경영자인 류창동과 결혼했다. 류창동은 장쩌톈보다 19살 연상이었지만 당시 류창둥은 당시 개인 자산 약 530억 위안(약 9조 3000억원)으로 그해 포브스가 꼽은 중국 부자 9위에 올랐을 정도의 세계적 인물이었다.

▲ 중국 최고의 부호 중 한 사람으로 거듭난 최근의 장쩌톈의 모습. (사진=웨이보 캡처)



당시 중국언론들은 선남선녀의 만남으로 손색이 없다며 큰 화제로 삼기도 했다.

재벌과 결혼으로 ‘현대판 신데렐라’라는 별명까지 얻은 장쩌톈은 각종 행사에 참석하며 호주의 분유 모델을 할 정도로 여전히 인기를 모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