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목욕탕서 스마트폰 쓰던 美14세 소녀 ‘감전사’

입력 : 2017.07.11 16:54 ㅣ 수정 : 2017.07.11 16: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목욕탕에서도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사람이라면 꼭 주의해야 할 소식이다.

지난 10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뉴욕포스트 등 현지언론은 14세 소녀가 목욕탕에서 스마트폰을 사용하다 감전돼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부주의가 부른 이 끔찍한 사고는 지난 9일 아침 뉴멕시코주 러빙톤에 위치한 한 가정집에서 벌어졌다. 이날 메디슨 코(14)는 욕탕에 누워 목욕을 하던 중 숨진 채 발견됐다. 사고 원인은 바로 감전사였다. 발단은 스마트폰 충전이었다.

메디슨의 할머니는 "손녀의 손에서 화상 자국이 발견됐다"면서 "아마도 목욕 중 스마트폰을 충전하려고 했거나 충전 중인 것을 잡으려 했던 것 같다"며 가슴을 쓸어내렸다. 이어 "정말 사랑스럽고 똑똑한 손녀였는데 안타깝다"면서 "이같은 비극이 또다시 일어나는 것을 막기 위해 인터뷰에 응했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할머니의 언급처럼 실제 목욕탕에서 스마트폰을 사용하다 감전사당하는 사건은 종종 발생한다. 지난해 12월에도 영국 런던에 사는 32세 남성인 리처드 불이 욕실서 충전 중이던 아이폰을 사용하려다 감전사 당했다.

전문가들은 "스마트폰은 전압이 높지는 않지만 전원 플러그가 연결된 상태에서 물기에 닿으면 위험하다"면서 "물이 있는 환경에서 전자기기를 사용하는 것은 자제하라"고 충고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