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모바일 픽!] 이래서 男은 女보다 오래 못 산다

입력 : 2017.07.12 18:04 ㅣ 수정 : 2017.07.12 18: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이래서 男은 女보다 오래 못 산다



지난 몇십 년간 과학자들은 왜 여성이 남성보다 오래 사는지 의문을 가졌다.



그런데 영국 일간 더선이 11일(현지시간) 공개한 일련의 사진을 보면 ‘안전 불감증’에서 그 답을 찾을지도 모르겠다.



사진 속 경찰관은 소총을 세워두고 거기에 엉덩이를 기대고 서 있는 모습이다. 물론 총을 장전하지 않았겠지만 이는 매우 위험한 행동이다. 이 경찰관은 사진 공개 이후 아마 상관에게 불려가 시말서를 작성했을지도 모르겠다.



다음 사진은 단순히 웃어넘길 수 없다. 멀티탭이 가라앉으면 감전될 게 뻔하기 때문이다. 이를 아는지 모르는지 사진 속 두 남성 중 한 명은 얼굴에 미소를 짓고 있다.



6층 건물 옥상에 남성 몇 명이 이른바 방방으로도 불리는 트램폴린을 설치한 모습이다. 이들이 그 위에 올라가 뛰었는지는 알 수 없지만 만일 추락한다면 목숨을 건지기 쉽지 않을 것이다.



사진 속 남성은 정원을 돌보는 게 귀찮았던 것 같다. 크레인에 잔디깎는 기계를 매달아서 타고 있는 모습이 위태롭기만 하다.



두 남성은 근력과 함께 균형 감각을 키우려고 생각한 듯싶다. 맨몸으로도 균형잡기 힘든 짐볼을 밟고서 바벨을 들고 있어 금세라도 넘어지면 큰일이 날 것만 같은 상황이다.



에어컨 실외기를 설치하기 위해 세 남성이 안전 장치 하나 없이 난간에 서 있는 모습이다. 특히 실외기를 설치하고 있는남성은 난간에 걸쳐놓은 사다리 위에 서 있어 위험하기 그지 없는 순간이다.



날카로운 고드름이 잔뜩 매달린 창가로 한 남성이 머리를 내밀고 어딘가를 바라보는 모습이다. 이 남성은 고드름 따윈 신경쓰이지 않는가 보다.



도로의 하수도를 보수하던 근로자들이 포크레인을 그늘 삼아 휴식을 취하고 있는 모습이다. 이들은 포크레인의 안전성을 과신하고 있는 것 같다.



한 남성이 건물 내벽에 페인트칠을 하려고 사다리 위에 걸쳐놓은 합판 위에서 작업을 하는 모습이다. 합판이 금세 부러질 듯 위태롭다.



이 남성 역시 페인트칠을 하는 모습이다. 안전 장치 하나 없이 창틀에 걸쳐놓은 나무에만 의지하고서 말이다.



이 남성은 글라인더로 무언가를 절단하면서 안전 마스크 대신 비닐 봉투를 쓰고 있는 모습이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