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비만 예방 위해 집 안 청소가 필요한 이유 (연구)

입력 : 2017.07.13 18:45 ㅣ 수정 : 2017.07.13 18: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집안 청소와 비만의 관계가 밝혀졌다(사진=포토리아)



집안에 쌓이는 먼지들이 체내 비만세포의 성장과 분열을 촉진해 비만을 유발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듀크대학 연구진은 노스캐롤라이나에서 무작위로 선정한 11곳의 집 내부에서 먼지 샘플을 채취한 뒤 이를 정밀 분석했다. 그 결과 일부 먼지는 호흡기뿐만 아니라 피부로 흡수되기도 했으며, 이러한 먼지는 내분비계에 교란을 유발하는 환경호르몬(EDC)이 포함돼 있는 것을 확인했다.

11곳에서 추출한 먼지 샘플에서는 환경호르몬을 포함한 총 44종의 오염물질이 검출됐으며, 연구진은 이를 실험용 쥐에서 추출한 전구지방세포인 3T3-L1에 노출시켰다.

전구지방세포는 지방분해효소의 활성을 억제하고 새로운 지방세포를 만드는 줄기세포다. 전구지방세포가 지방세포로 분화하면서 지방이 많아지면 비만으로 이어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실험 결과 먼지에서 추출된 오염물질들이 3T3-L1 세포를 성숙한 지방세포로 분화시키거나 중성지방을 더 많이 쌓이게 한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뿐만 아니라 전구지방세포의 분열을 자극해 더 많은 전구지방세포를 만들어 내기도 했다.

즉 먼지가 포함하고 있는 오염물질이 체내 지방을 만들어 내거나 지방이 분해되지 않고 더 많이 쌓이는데 영향을 미친다는 것.

특히 이번에 검출된 먼지 속 환경호르몬 중에서도 플라스틱 용기에 주로 사용되는 비스페놀-A, 플라스틱 제품을 부드럽게 또는 의도한 형태로 만드는데 사용되는 디부틸프탈레이트(DBP) 등이 전구지방세포의 분열이나 지방세포를 성숙하게 만드는데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어린이는 먼지 노출로 인한 호르몬 변화에 더 민감하다”면서 “3㎍의 적은 양의 먼지라 해도 신진대사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화학협회가 발행하는 국제학술지인 ‘과학환경과 기술’ 저널 최신호에 실렸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