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트뤼도 만난 트뤼도…캐나다 총리의 ‘아빠 미소’

입력 : 2017.07.17 15:08 ㅣ 수정 : 2017.07.17 15: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캐나다 쥐스탱 트뤼도 총리 전담 사진작가 SNS



“트뤼도가 트뤼도를 만났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가 자신과 같은 이름을 가진 아기를 품에 안고 ‘아빠 미소’를 짓는 모습의 사진이 공개됐다.

CBC 등 현지 언론의 16일자 보도에 따르면 트뤼도 총리의 품에 안긴 아기는 지난 5월 캐나다에서 태어난 ‘쥐스탱-트뤼도 아담 비랄’이다.

이 아기의 부모는 시리아에서 내전을 피해 캐나다로 건너 온 난민으로, 지난해 2월 캐나다에 입국한 뒤 1년 여 만에 소중한 아기를 출산했다.

아기의 부모는 자신들을 포함한 난민을 받아준 트뤼도 총리에게 감사하는 의미에서, 아이에게 트뤼도 총리와 같은 이름을 지어준 것으로 알려졌다.

아기의 엄마는 CBC와 한 인터뷰에서 “남편이 먼저 아들의 이름을 쥐스탱 트뤼도라고 짓는 것이 어떻겠냐고 제안했다”면서 “처음에는 매우 놀랐지만 나 역시 트뤼도 총리에게 감사하는 의미에서 그렇게 하자고 동의했다”고 밝혔다.

트뤼도 총리는 지난 15일, 아기와 아기 부모가 머물고 있는 캘거리의 한 축제에 참석했다가 이들을 만났다. 사연을 전해들은 트뤼도 총리가 미소를 지으며 ‘아기 트뤼도’를 안았고, 그의 전담 사직작가가 이 순간을 카메라에 담아 SNS에 공개했다.



2015년 트뤼도 총리가 취임한 뒤 캐나다가 수용한 시리아 난민은 약 4만 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을 보도한 CNN은 “캐나다에 정착한 난민 가족 중에는 은인과 다름없는 트뤼도 총리의 이름을 따르는 사례가 적지 않다”면서 “지난해 11월, 또 다른 시리아 난민 가족도 아들의 이름을 ‘쥐스탱 트뤼도’라고 지었다”고 전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