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14세 남친’, 23세 여친에게 잔인한 데이트폭력

입력 : 2017.07.24 10:26 ㅣ 수정 : 2017.07.24 10: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23세 여성이 9년 연하 남친에게 잔인한 데이트 폭력을 겪은 사건이 벌어져 화제가 되고 있다. (사진=포토리아)



아르헨티나에서 끔찍한 데이트폭력사건이 발생했다. 가해자는 이제 겨우 14살 된 소년이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사건은 최근 아르헨티나 산티아고델에스테로주의 라바하다라는 곳에서 벌어졌다. 이름이 공개되지 않은 피해자는 23살 여성으로 14살 소년과 사귀고 있다. 피해자는 매일 남자친구의 집에서 잠을 잤다.

사건이 벌어진 날도 피해자는 ‘연하 남친’의 집에서 저녁시간을 보내고 있었다. 그때 우연히 찾아온 남자친구의 형과 대화를 나누기 시작한 게 화근이 됐다.

강한 질투를 느낀 남친은 피해자를 방으로 끌고 가 다짜고짜 폭행을 시작했다. 피해자보다 9살이나 적은 14살이었지만 남자는 남자였다. 20대 여성은 제대로 저항하지 못한 채 얼굴에 무차별 폭행을 당했다.

그래도 분이 풀리지 않았는지 이 소년은 여자의 티셔츠를 걷어올리고 가슴을 물어뜯기까지 했다. 생명의 위협까지 느낀 여자는 극적으로 남친을 밀어내고 집으로 도주했다. 소년은 피해자를 쫓아가 대문 앞에서 소리를 지르며 여자친구에게 나오라고 했다. 그의 손엔 사제 총에 들려 있었다.

피비린내 나는 참극이 벌어질까 걱정한 가족들은 다급하게 경찰을 불렀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연하 남친’을 긴급 체포했다.

소년은 주민증을 제시하며 “미성년자니 당장 풀어달라”고 당당하게 요구했지만 검찰은 일단 소년을 구금하고 사건을 젠더폭력전담부서로 넘겼다.

한편 피해자는 병원에서 최소한 12일 입원 치료를 받아야 한다는 진단을 받았다. 인터뷰에서 피해자는 남자친구를 용서하겠느냐는 질문에 “어린 나이에 극단적인 폭력성을 보인 남자친구가 무섭다”면서 "더 이상 관계를 지속하기 힘들 것 같다”고 말했다.

임석훈 남미통신원 juanlimmx@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