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성폭행 위험 처했을 때 ‘비상벨’ 울려주는 ‘스티커’ 개발

입력 : 2017.07.25 15:41 ㅣ 수정 : 2017.07.25 15: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매사추세츠공과대학(MIT) 연구진이 성폭행을 당할 수 있는 위험한 순간에 피해자를 도울 수 있는 똑똑한 ‘스티커’를 개발했다.

일명 ‘스마트 스티커’라 부른 이것은 좁고 긴 끈 형태로 바지나 셔츠, 속옷 등 옷 안쪽 눈에 띄지 않는 곳에 어디든 붙일 수 있다.

언뜻 보면 얇은 끈처럼 보이고, 무게가 거의 나가지 않고 두께도 얇기 때문에 착용자에게 불편함을 주지 않는다.

센서가 내장된 이 스마트 스티커는 스마트폰과 블루투스로 연결돼 있다. 블루투스 연결을 해제하지 않은 상태에서 겉옷이나 속옷이 벗겨질 경우, 30초 이내에 스마트폰에 설치한 전용 애플리케이션 작동을 끄지 않으면 자동으로 큰 소리의 비상벨 소리가 울려 퍼진다.

옷이 벗겨진 뒤 50초가 지난 후에는 앱에 연락처를 지정해 둔 사람들에게 피해자의 위치 정보가 담긴 메시지가 전달된다.

또 피해자의 스마트폰 앱에 지정한 사람에게 자동으로 전화가 걸리도록 하거나, 통화가 연결된 이후 현장의 소리 등을 자동으로 녹음하게 하는 기능의 설정도 가능하다.

이러한 기능은 성폭행을 당할 수 있는 위험한 순간, 피해자가 직접 스마트폰을 조작하지 않아도 주변 사람들에게 도움을 청할 수 있게 돕는다. 또 사후 가해자의 범행을 입증할 증거자료로도 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를 개발한 MIT의 인도 출신 연구원 매니샤 모한은 “몇백 명에 달하는 성폭력 피해자들의 경험을 통해 제작했다”고 밝혔다. ‘스마트 스티커’의 시판 여부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