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中, 40도 혹염 속 링거 맞은 채 일하는 택배 청년

입력 : 2017.07.26 11:20 ㅣ 수정 : 2017.07.26 17: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찜통 더위 속 웃통을 벗고 링거를 맞아가면서 택배 물건을 분류하고 있는 청년의 모습이 화제가 되고 있다. (사진=충칭천바오)



국내 뿐 아니라 중국도 폭염에 시달리고 있는 가운데 뜨거운 태양을 피할 도리 없는 노동자들의 삶은 더욱 고달프기만 하다.



최근 중국에서는 40도에 육박하는 혹한 속에서 링거를 맞아가며 물건을 발송하는 택배기사의 사진 한 장이 중국 대륙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지난 25일 후난(湖南)성 창샤(长沙)시의 기온은 40도까지 치솟았다. 이날 한 택배 직원이 땅바닥에 쪼그리고 앉아 링거를 맞는 채로 물건을 정리하며 배송 준비를 하는 모습이 한 네티즌에게 포착됐다.

그는 택배 운송 차량에 매달린 링거를 왼쪽 손등에 꽂은 채 전신은 땀범벅이 되어 자기 일에 열중하고 있었다. 그의 모습에 감동한 네티즌은 사진을 찍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렸고, 사진은 순식간에 전국으로 퍼졌다.

네티즌들은 “마음이 짠하다”, “뜨거운 무더위에도 자기 일에 최선을 다하는 청년의 앞날이 밝기를 바란다!”, “혹한에 물건을 배송하는 택배 직원들을 볼 때마다 마음이 아프다”라면서 안타까운 마음을 전했다. 또한 일부 네티즌들은 “택배 직원들에게 차가운 물 한 병을 건네주자”는 제안을 하기도 했다.

이종실 상하이(중국)통신원 jongsil74@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