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대만 독립의 꿈, 언어 독립부터 먼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만이 중국으로부터 언어 독립할 것을 시사했다.

최근 대만 문화부는 자국 취학 전 아동을 대상으로 대만 원주민의 언어를 모국어로 교육하는 것을 골자로 한 ‘국가언어발전법’에 대한 승인을 최종적으로 내렸다고 24일 중국 언론은 일제히 보도했다.

이는 지금껏 취학 전 아동을 대상으로 중국 푸퉁화(표준어)를 공식 언어로 교육한 것에서 벗어나, 아메이(阿美), 타이야(泰雅), 파이완(排灣), 푸농(布農), 타이루거(太魯閣), 루카이(魯凱), 싸이샤(賽夏), 라아루와(拉阿魯) 등 총 8개에 달하는 원주민 언어를 공식 교육과정에 적극 활용하겠다는 대만 정부의 의지로 풀이된다.

또한 해당 8개 원주민 언어는 향후 공문서 작성 등 공공 기관에서 사용하는 대만 공식 언어로도 널리 활용될 방침이다. 이는 지금껏 공식 문서, 공공기관 문서, 각종 국가시험에서 반드시 중국의 푸퉁화만 활용토록 했던 대만 정부의 입장이 크게 달라졌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는 대목이다.

실제로 중국 대륙으로부터의 독립을 지지하는 차이잉원 총통이 이끄는 민주진보당이 들어선 이후 대만은 줄곧 홀로 서기를 준비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번 국가언어발전법 제정 역시 대만 독립을 위한 연장선상에서 결정된 방침이라는 것이 중국 현지 언론의 분석이다.

해당 언어법 제정이 외부로 알려진 지난 24일 직후, 중국의 국영 언론들은 일제히 해당 법안의 제정에 대한 불편한 심정을 내비쳤다.

지난 25일 신화통신은 ‘대만 문화부가 언어의 다원화와 교육 받을 수 있는 권리 및 정의 구현이라는 명목을 내세워 대만 독립이라는 시위를 장기전으로 끌고 가려는 행위다’고 비난의 수위를 높였다.

해당 언론은 중국문화대학 팡젠궈 교수의 발언을 인용, “차이잉원 정부의 언어법 제정 행위는 문화적 관점에서 접근할 것이 아니라 정치적 관점에서 접근해야할 문제”라면서 “이것은 일종의 ‘탈중국화’이자 대만이 시도하는 문화 독립의 의지 표명으로 받아들여야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톈진 난카이대학 대만홍콩마카오 연구센터 리샤오빙 주임 역시 “이번 언어법 제정은 특수한 목적을 가지고 진행된 것으로 보인다”면서 “언어는 한 국가의 문화를 이루는 가장 중요한 요소이고, 국가라는 존재 역시 언로를 통해 융합하는 것이다. 대만 정부의 이번 언어법 제정은 향후 문화의 해체와 국가의 와해 등을 불러오게 될 것”이라고 비관적인 전망을 이어갔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