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속삭이듯 짖는 법을 깨우친 견공 화제

입력 : 2017.07.30 17:29 ㅣ 수정 : 2017.07.30 17: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속삭이듯 짖는 법을 깨우친 견공 화제



미국에서 반려견 한 마리가 속삭이듯 짖는 법을 깨우쳐 화제가 되고 있다.

최근 미국 WGN TV 등 현지언론은 미국 일리노이주(州) 그린빌대학 기숙사에 사는 1살 된 견공 더들리를 소개했다.



보더콜리와 호주 셰퍼드의 믹스견인 더들리는 신입생들을 위한 이 기숙사의 책임자인 브라이언 게틀러(24)와 그의 아내가 키우고 있는 두 반려견 중 한 마리다.

기숙사의 학생들은 동물을 키울 수 없지만, 책임자인 게틀러만이 반려견을 키울 수 있고, 이들 견공은 학생들에게 인기가 많다고 한다.

게틀러는 “두 반려견은 기숙사의 많은 학생이 어색함을 깨는데 도움을 주는 좋은 존재들”이라면서 “학생들은 때때로 나와 얘기하는 것보다 개들에게 말을 건네는 것을 더 편해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게틀러는 학생 라운지에서 더들리와 놀라주던 중에 갑자기 더들리가 흥분해서 짖는 바람에 자고 있던 학생들을 깨우는 일이 있었다.

그러던 어느 날 게틀러는 더들리와 공놀이를 하던 중 더들리가 숨이 차서 큰 소리로 짖지 못하는 것을 깨달았다. 그런 현상에 힌트를 얻은 게틀러는 더들리에게 속삭이듯 짖는 방법을 천천히 가르쳤고 더들리는 마침내 이를 멋지게 습득했다는 것이다.

이제 더들리는 아무리 흥분하더라도 속삭이는 소리로 짖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