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중국 로봇, 뛰어난 ‘손재주’로 로보컵 대회 우승

입력 : 2017.08.02 15:55 ㅣ 수정 : 2017.08.02 15: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물건을 들어 전달하는 로봇 커지아

▲ 커지아 로보컵 우승 인증서



중국에서 개발된 로봇 '커지아'(可佳)가 뛰어난 손재주로 로보컵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커지아는 중국과학기술대가 2009년 개발한 로봇으로, 신축성 있는 물질로 구성된 일명 ‘소프트바디 로봇’이다. 커지아의 경우 두 개의 손가락이 있는 손 부분이 소프트바디로 제작돼 있어 물체를 밀착해서 잡는 것이 가능하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의 2일자 보도에 따르면 커지아는 지난달 27일부터 30일까지 일본 나고야에서 열린 ‘2017 세계 로보컵 대회’의 ‘조작’(Manipulation) 부문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조작 부문은 변수가 다양하고 난이도가 높아서 ‘로보컵 대회의 꽃’으로 불리기도 한다.

커지아는 조작 부문에서 다양한 위치에 있는 물체, 예컨대 여러 곳에 놓여 있는 오렌지나 컴퓨터 마우스, 샴푸 등을 잡거나 위치를 이동시키고 사람에게 전달하는 등의 미션을 빠르고 완벽하게 수행해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

물체를 밀착해서 잡을 수 있는 소프트바디 외에도 커지아의 뛰어난 내비게이션 기능도 우승에 한 몫을 했다. 일반적으로 로봇은 물건과 자신의 거리를 계산하고 경로를 정해 움직이기까지 상당한 시간을 필요로 하는데, 커지아의 경우는 다르다.

커지아는 물체를 보면 빠른 속도로 정확한 거리를 계산한 뒤 곧바로 움직이는 것이 가능하며, 이러한 내비게이션 기능은 로봇 손의 조작을 보다 정교하게 만드는데 도움을 준다.



커지아를 개발한 연구팀은 “커지아는 예측 불가능한 요소에 대처하는 기능이 발달해 있다”면서 “가스로 채워져서 부드럽게 움직일 수 있는 소프트바디 로봇 손이 다른 로봇보다도 자연스럽게 움직일 수 있도록 도와준다. 이러한 부분들이 커지아의 조작 부문 우승을 이끌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올해로 20년째를 맞이한 세계 로보컵 대회는 전세계를 순회하며 매년 개최된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