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美 최신로봇 ‘이글 프라임’ 공개…미·중·일 로봇 전투 예고

입력 : 2017.08.04 11:12 ㅣ 수정 : 2017.08.04 11: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美 최신로봇 ‘이글 프라임’ 공개…미·중·일 로봇 전투 예고



얼핏 보면 영화 ‘트랜스포머’의 최신작에 등장하는 로봇 쯤으로 착각할 수 있다.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있는 로봇 제작업체 ‘메가보츠’(Megabots)가 엄청난 기동성을 자랑하는 최신 로봇을 공개해 화제다. 이 회사는 이번 달 중에 일본 업체와 로봇 대결을 벌이는 것으로 이미 알려졌다.

미국 엔가젯과 영국 데일리메일 등 외신은 2일(현지시간) 이날 메가보츠가 유튜브 공식 채널에 공개한 신형 로봇 영상을 소개했다.

▲ ‘이글 프라임’이라는 이름이 붙여진 이 로봇은 전고 약 5m, 중량 약 12t의 대형 로봇으로, 출력은 430마력이나 된다.



‘이글 프라임’이라는 이름이 붙여진 이 로봇은 전고 약 5m, 중량 약 12t의 대형 로봇으로, 이 업체가 이전에 공개했던 실험용 ‘마크3’와 같은 크기이지만 출력은 430마력으로 100마력이 더 높다.

▲ 이 최신 로봇 역시 마크3처럼 머리 부분에 인간 조종사가 앉아 구동할 수 있다. 탑승 인원은 2명이다.



이 최신 로봇 역시 마크3처럼 머리 부분에 인간 조종사가 앉아 구동할 수 있다. 탑승 인원은 2명이다. 특히 이 로봇의 놀라운 점은 엄청난 크기임에도 생각보다 빠르게 움직인다는 것이다.



공개 영상에서 이 로봇은 스스로 격납고 문을 열고 나와 전투 모드로 변경하며 일어선다. 잠시 뒤 훈련 임무가 시작되자 빠르게 앞으로 나아가더니 모퉁이를 부드럽고도 빠르게 돌아 길을 막고 있는 드럼통 바리케이트를 그대로 부수고 지나가는 것이다.



심지어 적으로 간주한 표적이 그려진 드럼통을 향해 1.3㎏의 페인트탄을 시속 160㎞로 쏴서 명중시키는 데 비록 폭발력은 없지만 그 충격에 드럼통들은 찌그러져 나간다.

이후 장면에서는 실험용 로봇 마크3가 적으로 나와서 이글 프라임의 조종석을 향해 같은 페인트탄을 발사해 맞춰 보지만 끄떡도 하지 않는다.

그러자 이 최신 로봇은 기존 로봇에 빠르게 접근해 로봇 팔을 휘둘러 조종석 덮개 부분을 잡아 뜯어내면서 임무는 종료된다.

이번 영상은 메가보츠가 지난 2015년 일본의 로봇 ‘쿠라타스’를 제작한 스이도바시중공 측에 대결을 제안하고 나서 이달 중 개최될 대회에 앞서 자신들의 기술력을 과시하기 위해 공개한 것으로 보인다.

▲ 일본 측 쿠라타스의 제원은 전고 3.8m, 중량 4t으로 미국 측 이글 프라임보다 작다.



참고로 일본 측 쿠라타스의 제원은 전고 3.8m, 중량 4t으로 미국 측 이글 프라임보다 작다. 하지만 2015년에 공개됐던 초기 버전은 1분에 6000발의 BB탄을 발사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고 있었다. 그후 일본 측은 쿠라타스를 얼마나 업그레이드시켰는지 어떤 정보나 이미지도 공개하지 않아 여전히 베일에 싸여 있다.

이뿐만 아니라 지난 5월에는 중국의 로봇 업체 ‘그레이트메탈’이 전고 4m, 중량 4t짜리 대형 로봇을 발표하고 자신있게 이번 대회에 참가할 뜻을 밝혔다.

▲ ‘몽키 킹’이라는 이름의 이 로봇은 회전식 머리에 조종사 1명이 탑승하며 원숭이처럼 네 발 모두를 사용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몽키 킹’이라는 이름의 이 로봇은 회전식 머리에 조종사 1명이 탑승하며 원숭이처럼 네 발 모두를 사용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렇듯 중국 측 역시 로봇 대결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주최 측인 메가보츠는 아직 몽키 킹의 참여 여부를 밝히지 않았다.

한편 이번 대회가 언제 어디서 진행될지는 아직 공개되지 않고 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