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홀로 둔 반려견 걱정?”…반려견 전용 ‘오디오북’ 출시

입력 : 2017.08.09 17:52 ㅣ 수정 : 2017.08.09 17: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아마존, 반려견 전용 오디오북 개발(사진=포토리아)



반려견을 하루 종일 집에 혼자 둔 채 외출할 때마다 죄책감을 느꼈다면 이 오디오북에 관심을 가져보는 것이 좋겠다.

최근 인터넷쇼핑몰 아마존과 멕시코 출신의 반려견 행동전문가인 시저 밀란이 반려견을 위한 전용 오디오북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반려견들은 주인과 함께 있을 때 내내 주인의 목소리를 듣고 있다가, 주인이 집을 떠나면 주인의 빈 자리와 함께 목소리까지도 그리워한다.

아마존과 세자르 밀란은 이 점에 착안해 사람의 목소리로 이야기를 들려주는 오디오북을 개발했으며, 여기에는 A.A. 밀란의 ‘곰돌이 푸(Winnie the Pooh), 영국 아동문학가 케네스 그레이엄의 '버드나무에 부는 바람'(The Wind in the Willows) 등의 작품이 실려 있다.

사용자는 외출하기 전 반려견이 평소 가장 편하게 쉬는 공간 곁에 이를 놓고 틀어주면 되는데, 이때 주의할 점은 반드시 반려견이 볼 수 있는 장소와 위치에 플레이어를 놓아야 한다는 사실이다.

시저 밀란은 “반려견이 어디서 소리가 나는지 알 수 있어야 더욱 편안한 마음을 가질 수 있다”면서 “음량 설정도 중요하다. 주인이 느꼈을 때 소리가 너무 크면 반려견에게도 크게 느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반려견 전용 오디오북은 개가 혼자 있을 때, 사람의 목소리가 담긴 오디오북을 들을 때와 듣지 않을 때의 행동에 차이가 난다는 실험 결과를 토대로 만들어졌다.

시저 밀란은 오디오북을 재생시켜 놓은 채 주인이 집을 비웠을 때와, 오디오북 없이 주인이 집을 비웠을 때의 반려견 행동 변화를 관찰했다. 그 결과 주인이 없을 때 오디오북을 재생시켜 놓는 것이 그렇지 않을 때보다 개의 더 긍정적인 행동을 이끌어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즉 공격성이 낮아지고 주인이 없을 때의 불안감이 낮아진다는 것.



아마존은 아마존에서 출시한 스피커 ‘에코’를 이용할 경우 주인이 직접 책을 읽어주고 녹음한 뒤 이를 재생시켜주는 것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시판 일정 및 가격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사진=포토리아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