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백악관 뒤 빼꼼… ‘트럼프 닭 풍선’ 등장

입력 : 2017.08.10 10:41 ㅣ 수정 : 2017.11.22 19: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워싱턴 D.C. 백악관 인근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똑 닮은 거대한 닭 풍선이 자리해 화제에 올랐다.

지난 9일(이하 현지시간) USA 투데이 등 현지언론은 백악관과 워싱턴 기념비 사이에 약 7m가 훌쩍 넘는 '트럼프 닭'이 모습을 드러냈다고 전했다.

트럼프의 트레이드 마크인 금발의 헤어스타일과 손동작을 연상시키는 이 닭 풍선은 지난해 중국에서 먼저 제작돼 인기를 모았다. 이 닭 풍선은 이후 미국으로 수입됐으며 지난 4월 트럼프의 세금 내역을 공개하라고 요구하는 시위에 등장해 언론의 주목을 받았다.

보도에 따르면 닭 풍선을 백악관 인근에 세운 사람은 다큐멘터리 제작자인 타란 싱 브라. 그는 "트럼프 대통령은 힘없고 무능한 지도자"라면서 "너무 두려워해 세금 내역도 공개 못하고 블라디미르 푸틴과 맞서거나 북한과 치킨게임도 못한다"고 비판했다.


이처럼 대통령에 대한 비판과 조롱이 담겨있지만 정작 당사자인 트럼프는 이 장면을 직접 보지는 못한 상태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4일 뉴저지주 베드민스터 골프장으로 17일 간의 긴 휴가를 떠나 있다. 그는 엄중한 시기 휴가를 떠난 것에 대한 비판을 의식한 듯 "매일 매일 업무의 연장"이라고 주장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