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알쏭달쏭+] 1만 5000년 전 인류는 정말 인육을 먹었을까?

입력 : 2017.08.10 17:22 ㅣ 수정 : 2017.08.10 17: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체더 협곡에서 발견된 약 1만 5000년 전 고대 조상의 뼈



약 1만 5000년 전 인류의 조상에게 식인 풍습이 있다는 것을 입증하는 또 하나의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런던 자연사박물관 연구진이 연구자료로 활용한 것은 1987년 서머싯주 체더 협곡에서 발견된 오래된 조상의 뼈다.

방사성탄소연대측정법을 통해 조사한 결과, 이 뼈의 주인들은 1만 4700년 전 해당 지역에 살았으며, 이후 당시 조상들의 생활 풍습이나 습성 등을 연구하는데 귀중한 자료로 쓰여왔다.

자연사박물관 연구진은 최근 이 뼈들을 자세히 연구한 결과, 강제로 목이 베인 흔적, 몸에 있는 살을 마치 회를 뜨듯 얇게 잘라낸 흔적, 그리고 유골을 마치 컵처럼 이용한 흔적 등을 추가로 찾아냈다.

다만 연구진은 현재의 영국 땅에서 살았던 고대 인류가 동족을 먹는 식인 풍습을 행할 때, 산 채로 목을 자르고 살을 발라내는 것이 아니라 우선 목을 베 목숨을 끊은 뒤 이 같은 행동을 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밖에도 뼈에서는 지그재그 형태의 날카로운 흔적이 발견되기도 했다. 연구진은 이것이 당시 부족생활을 이루던 조상들이 경쟁관계에 있는 부족과 싸워 승리한 뒤 이들의 인육을 먹기 위해 도륙하면서 생긴 흔적으로 추측했다.

혹은 같은 부족원이 자연사 했을 때 식량이 부족한 현실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죽은 부족원을 먹을 수밖에 없었거나, 인육을 먹는 것 자체가 장례절차일 가능성이 있다는 추측도 나왔다.

연구를 이끈 런던 자연사박물관의 크리스 스트링거 교수는 “오래 전 조상이 어쩌다가 다른 조상에게 먹히게 됐는지, 또 어쩌다가 그 흔적이 동굴에 남게 됐는지는 여전히 미스터리”라면서 “하지만 아마도 부족간의 전쟁을 치르던 중 죽은 부족원을 동굴로 데려왔거나, 추운 겨울을 피하기 위해 동굴로 들어왔다가 먹을 것이 없어 인육을 먹었을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연구에 참여한 실비아 벨로 박사는 “고대 영국인은 인육을 뜯거나 씹고, 또 부드러운 뼈를 깨고 골수를 섭취한 것이 확실하다”면서 “이미 과거 여러 연구를 통해 인간의 두개골은 물을 마시는 도구로 이용했을 것이라는 추측이 제기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자세한 연구결과는 미국 공공도서관이 발행하는 국제 학술지 ‘플로스원(PLoS one) 최신호에 실렸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