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우주를 보다] 큐리오시티가 포착한 화성의 구름

입력 : 2017.08.11 10:54 ㅣ 수정 : 2017.08.11 10: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화성의 표면 위에 서서 하늘을 본다면 구름의 모습은 어떻게 보일까?

지난 10일(현지시간) 미 항공우주국(NASA)은 화성의 남쪽 하늘을 흘러가는 신비로운 구름의 모습을 일련의 사진으로 공개했다.

지난달 17일 화성 해뜰녘에 촬영된 이 사진은 NASA의 탐사로봇 큐리오시티의 내비게이션 카메라인 내브캠(NAVCAM)이 포착한 것이다. 촬영된 총 8장의 사진을 이어보면 회색톤으로 흘러가는 구름의 모습이 생생히 담겨 있다.

큐리오시티 사이언스팀 존 무어스 박사는 "사진 속 구름은 빙정(氷晶)으로 구성돼 있으며 지구의 새털구름과 비슷하다"면서 "태양빛을 반사할 때 하얀색이나 회색으로 나타난다"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새털구름은 지구에서는 가장 높은 고도에 뜨며 화성은 물론 토성과 타이탄에서도 관측된다.



지구와 가장 가까운 이웃 화성은 같은 태양빛을 받지만 기상 현상은 사뭇 다르다.

대표적으로 석양의 경우 지구는 붉은색으로 아름답게 보이는 반면 화성에서는 푸른색으로 물들어 으스스한 느낌 마저 준다. 화성의 석양이 푸른 것은 표면 약 40㎞ 위에 형성된 대류권이 대부분 먼지로 이루어져 필터처럼 붉은 태양빛을 걸러내기 때문이다.

사진=Credits: NASA/JPL-Caltech/York University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