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배송 중 울음소리…中 소포 속에서 신생아 발견 ‘충격’

입력 : 2017.08.11 15:20 ㅣ 수정 : 2017.08.11 15: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배송 중 울음소리…中 소포 속에서 신생아 발견 ‘충격’



중국에서 한 여성이 자신이 낳은 딸을 보육원에 소포로 보내려고 한 사건이 발생해 논란이 일고 있다.

10일 신징바오(新京报)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지난 9일 중국 푸젠성 푸저우시 진안현에서 한 배달원은 자신이 배송하던 소포 속에 아기가 들어있는 것을 발견했다.

이 배달원은 이날 온라인을 통해 접수된 주문 사항에 따라 소포를 푸저우시 아동복지원이라는 이름의 보육원으로 배송하던 중 갑자기 소포 속에서 아기 울음소리가 들려왔다면서 처음엔 아기가 들어있을 거라고는 전혀 생각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 아기는 검은 비닐봉지에 싸여 있던 탓에 땀을 뻘뻘 흘렸는데 이날 푸저우시의 최고 기온은 섭씨 36도로 알려졌다.

▲ 사람들은 탈수 증상을 보이는 아기에게 생수병에 든 물을 면봉에 묻혀 먹이려고 애를 썼다.



신징바오가 중국 영상 공유 사이트 ‘미아오파이’에 공개한 영상에는 당시 한 행인이 촬영한 아기 모습을 보여준다. 아기는 검은 비닐봉지에 싸여 있던 탓에 땀을 뻘뻘 흘렸는데 이날 푸저우시의 최고 기온은 섭씨 36도로 알려졌다. 또 이 영상에는 탈수 증상을 보이는 아기에게 사람들이 생수병에 든 물을 면봉에 묻혀 먹이려고 애쓰는 모습도 담겼다.

▲ 이 배달원은 배송 서비스를 접수한 여성을 직접 만나지는 못했지만 현장에 갔을 때 문제의 소포를 배송해 달라는 얘기는 들었다고 밝혔다.



모바일 기반 배송업체 ‘다다’의 직원으로 알려진 이 배달원은 배송 서비스를 접수한 여성을 직접 만나지는 못했지만 현장에 갔을 때 문제의 소포를 배송해 달라는 얘기는 들었다고 밝혔다.



행인들의 신고로 현장에는 경찰들과 응급 구조대원들이 도착해 곧장 아기를 병원에 데려갔다. 병원 관계자는 현재 아기는 안정을 되찾은 상태로 병원에서 임시로 보호하고 있다고 밝혔다.

공안 당국은 다음날 오후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를 통해 아기를 유기한 것으로 추정되는 여성을 찾았다고 발표했다. 이 여성은 뤄(罗) 성씨의 24세 여성으로, 거주지는 푸젠성 푸저우시 진안현이 아니라 쓰촨성 바중 핑창현으로 밝혀졌다. 현재 경찰들은 이 여성이 고의로 아기를 유기했는지 아닌지를 두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미아오파이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