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처음 본 세차장 기계…겁먹은 동생 달래는 4살 오빠

입력 : 2017.08.11 17:25 ㅣ 수정 : 2017.08.11 17: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이미 세차장을 경험해본 탓인지 오빠는 두려움에 떨고 있는 동생의 손을 꼭 잡아주었다.



나이는 어려도 오빠는 오빠인가보다. 자동차 뒷좌석에 앉은 여동생이 처음 접하는 기계 세차장 풍경에 잔뜩 겁을 먹고 집에 가자고 울어대자 4살짜리 오빠는 의젓하게 동생을 달랬다.

우애 깊은 남매를 둔 엄마 알리사는 미국 로스앤젤레스의 한 자동 기계 세차장에서 찍은 영상을 지난 10일(현지시간) 온라인상에 공개했다.

촬영 당일, 전업주부인 엄마는 뒷좌석 카 시트에 아들 디클랜과 딸 롤리(1)를 앉히고 세차장으로 향하는 길이었다.

가족이 탄 차가 세차장 안으로 진입하기도 전에 롤리는 잔뜩 겁을 먹고 울음을 터뜨렸다. 그 순간 오빠 디클랜은 재빠르게 동생을 위로했다.

▲ 롤리는 마치 거대한 괴물에게 집어삼키는 것처럼 느껴졌는지 큰소리로 울음을 터뜨렸다.



동생의 손을 잡으며 “우린 집에 정말 빨리 갈거야. 우린 죽지 않아. 울지마, 저기 봐! 저 차들도 그대로잖아. 여길 통과해서 집에 가야 해. 금방 지나갈거야”라고 말했다.

본격적인 세차에 들어가자 롤리는 무서움에 통곡하듯 울부짖었다. 그러나 오빠는 침착하게 “괜찮을 거야”라고 동생을 진정시켰다.

몇 분 후, 아무탈 없이 빠져나오자 롤리는 “와우”라는 반응과 함께 깜짝놀라며 안정을 되찾았다.

▲ 공포스러웠던 순간이 지나자 롤리는 다시 미소지었다.



엄마는 “처음엔 롤리가 얼마만큼 겁에 질렸는지 알아채지 못했다. 그런데 딸이 엉엉 울기 시작했고, 뒤에 줄지어 서 있는 차들이 많아 세차장을 통과하는 것 외에는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이었다”고 당시를 설명했다.



이어 “디클랜은 동생에게 아주 다정한 오빠다. 매우 섬세해서 롤리의 기분이 어떤지 금방 알아차리고, 동생이 울면 웃게 만드는 데 자신있어 한다. 또한 항상 동생을 보호하려 해서 롤리도 오빠를 완전히 믿는다”며 동생을 따뜻하게 대하는 아들을 칭찬했다.

▲ 동생에게는 한없이 다정다감한 오빠 디클랜.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