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청혼하는 여친 바닥에 두고 홀로 떠난 남친

입력 : 2017.08.16 14:48 ㅣ 수정 : 2017.08.16 14: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남자친구에게 먼저 프로포즈하는 용감성 드러낸 여친.



연인사이의 프러포즈가 언제나 달콤하지만은 않다. 둘 사이의 이벤트가 낯선 이들 앞에서 공개적으로 드러날 때가 그런 경우에 속한다.

15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칠레 산티에고에서 사랑에 푹 빠진 한 여성의 공개 프러포즈가 상대방이 떠나버리면서 엉망으로 틀어져버렸다고 전했다.

현지언론이 공개한 영상에서, 이름을 밝히지 않은 한 여성이 많은 차가 지나다니는 도로 옆 인도에 앉아 있었다. 그녀는 남자친구를 향해 반지를 건네며 “나랑 결혼해줄래? 예스야, 노야?” 라고 말했다.

남자친구는 여자친구를 노려보며 “그래 내 사랑, 여기까지만 하자”라고 말했고 몸을 구부려 여친을 일으켜세우려 노력했다. 그는 여자친구의 청혼을 받아들였지만 공공연하게 사랑을 인정받고 싶었던 여친의 행동에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다.

그러나 여자친구는 성에 차지 않았다. 부끄러워 하는 남친으로부터 더 열정적인 대답을 원했다. 무슨 일인지 궁금해하는 사람들이 모여들자, 남자친구는 자신의 소지품을 챙겨서 뒤도 안돌아보고 여자친구를 남겨둔 채 떠나버렸다.

▲ 남자친구는 몰려드는 사람들을 피해 여친을 두고 사라졌다.



결국 용기를 낸 여자친구의 프러포즈는 혼자만의 외침으로 끝나버렸고 이후 커플이 화해를 했는지 여부는 알려지지 않았다.

한편 이 영상을 본 대부분의 사람들은 “프러포즈는 사랑하는 두 사람 사이의 사적인 것이어야 하는데 왜 이를 촬영해 공개하고 싶어하는지 이해가 가질 않는다”고 말했다.



반면 일부는 “사람들은 각자 다른 방식으로 사랑을 표현한다”며 “그런 행동을 하는 사람은 평생 이 순간을 기억하고 싶어서다”라고 그녀에게 동정을 보내기도 했다.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