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월드피플+] “학생 95%, 명문대 진학”…억대 변호사 때려치고 교장된 남자

입력 : 2017.08.16 17:57 ㅣ 수정 : 2017.08.16 18: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세계적 법률회사의 변호사직을 그만둔 이스마일은 20대 후반에 상업과 경제를 가르치는 선생님이 됐다.



한 변호사가 수십 억원에 달하는 연봉을 포기하고 학생들을 명문 대학에 보내는 교장으로 변신했다.

영국 이브닝스탠다드는 16일(현지시간) 런던 뉴엄 근처 빈곤지역 학교 선생님이 되기위해 국제적인 법률회사인 노턴 로즈 풀브라이트(Norton Rose Fullbright)를 떠난 무흐신 이스마일(38)의 사연을 소개했다.

런던 정경대 졸업생인 이스마일은 지난 2009년 몇년 간 몸담았던 법률 회사를 떠나기로 결심했다. 그는 “금융 회계 처리를 하던 날 밤, 5000만 파운드(약 735억원)의 거래를 성사시켰지만 전혀 대단하다는 생각이 들지 않았다"면서 "성취감도 느끼지 못했고 되려 내가 사회에 공헌하고 있는지 반문하게 됐다”며 퇴직이유를 밝혔다.

한때 자신의 직업에 회의감을 느꼈던 이스마일은 지금은 런던 동부의 한 2년제 공립고등학교 교장이 됐다. 그는 학교 책임자가 되면서 변호사였을 때처럼 능력을 발휘했다. 교장으로 취임한 첫해에 200명의 학생중 190명을 영국의 아이비리그라 불리는 최상위권 대학이 소속된 ‘러셀그룹’(Russell Group)에 합격시켰다.

▲ 영국에서 가장 가난한 지역에 있는 공립학교(Newham Collegiate Sixth Form)



특히 그가 교장으로 있는 곳은 영국에서 16세 이상의 학생들이 다니는 입시준비 학교로 나라에서 가장 가난한 지역 아이들에게 교육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즉, 명문대학 합격자 대다수가 빈민 지역 출신 학생들인 셈이다.

그는 학생들을 명문 대학에 보낼 수 있었던 이유에 대해 “일류 사립 학교에서 서비스하는 여러 교육 기회를 우리학생들에게 똑같이 제공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의 말처럼 이스마일 교장은 학생들이 미국 유명 법률회사인 화이트 앤 케이스 LLP에서 실무경험을 쌓을 수 있도록 했고, 주 1회 졸업생과의 그룹별 지도 시간, 명문대학 방문, 모의 인터뷰, 다양한 직업 전문가들과의 만남을 주선했다. 

▲ 그의 제자이자 방글라데시 이주민 출신 재학생인 쉬크다르는 아직 졸업생이 아님에도 미국 매사추세츠 공과대학(MIT)으로부터 적극적인 구애를 받았다.



무엇보다 그는 학생들에게 항상 할 수 있다는 ‘가능성’과 ‘용기’를 북돋아 주었다. 학생들의 출신보다 학생들이 장차 어떤 사람이 될 수 있을지 스스로 생각하게 만든 것이다.



재학생의 95%를 영국 명문대학에 보내게 된 이스마일은 “2년 전만 해도 러셀그룹에 간다는 건 상상도 못했는데 이젠 닿을 수 있는 거리에 있다”며 “학생들이 지금껏 이뤄낸 것들이 자랑스럽다”며 기뻐했다.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