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출근한 사무실 문 열어보니 퓨마가 “으르렁~”

입력 : 2017.08.17 08:50 ㅣ 수정 : 2017.08.17 08: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출근한 사무실에서 맹수를 만난다면 얼마나 깜짝 놀랄까. 믿기 힘들지만 브라질 상파울로주의 한 도시에서 이런 일이 실제로 일어났다.

주도로부터 약 50km 떨어진 지방도시 이타페세리카에 있는 작은 공장에서 최근 벌어진 일이다.

오전 7시쯤 출근한 직원들은 공장 사무실에 들어갔다가 혼비백산했다. 책상 밑에 정체를 알 수 없는 동물이 웅크리고 앉아 있던 것. 자세히 보니 브라질 등 남미에 서식하는 맹수 퓨마였다.

책상 밑에 들어가 있던 퓨마도 사람을 보고 깜짝 놀란 듯 포효하기 시작했다. 자칫하면 맹수가 덤벼들 수 있는 상황. 직원들은 사무실 문을 닫고 황급히 소방대를 불렀다.

"사무실에 퓨마가 들어왔어요" 직원들은 여러 번 소방대에 전화를 걸었지만 출동은 신속하게 이뤄지지 않았다.

익명을 원한 한 직원은 "여럿이 여러 번 신고전화를 했지만 소방대가 즉시 출동하지 않았다"면서 "아마도 장난전화로 알고 출동을 미뤘던 것 같다"고 말했다.

소방대는 여러 차례 신고전화를 받고서야 뒤늦게 출동했지만 퓨마를 잡는 건 쉽지 않았다. 밀폐된 공간이지만 사실상 퓨마와 1대1로 마주쳐야 하는 상황이었기 때문이다.

가까스로 퓨마를 사로잡은 소방대는 야생동물 보호운동을 벌이고 있는 한 비정부기구(NGO)에 인계했다. 이 기구는 퓨마의 건강상태를 확인한 뒤 야생으로 돌려보내기로 했다.

밀림을 누벼야 할 퓨마는 어떻게 공장 사무실까지 흘러들어간 것일까. 소방대는 잦은 산불이 퓨마를 도시로 내몬 것 같다고 했다.



관계자는 "이타페세리카 주변에서 최근 산불이 잦았다"면서 "산불로 서식환경이 황폐해지고 먹잇감도 찾기 힘들어지자 퓨마가 도시로 내려온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퓨마는 아메리카 표범이라고도 불리는 맹수로 몸길이는 최장 2m에 이른다. 브라질과 아르헨티나 등 남미 국가에선 퓨마가 도심에 출현하는 일이 가끔 벌어져 소동이 일고 있다.

사진=이타페세리카 소방대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